‘광주 붕괴사고’ 업체관계자 진술 나와…“1차 크레인 고정장치 파손후, 2차로 전면붕괴”

입력 2022-01-14 13:52

▲11일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경상을 입었고, 무너져 내린 건축물 잔해물에 주변 주·정차 차량 10여대가 깔렸다. (뉴시스)
▲11일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경상을 입었고, 무너져 내린 건축물 잔해물에 주변 주·정차 차량 10여대가 깔렸다. (뉴시스)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업체 관계자의 진술이 나왔다. 사고의 최초 원인을 추정할 수 있는 의미있는 진술로 추정된다.

연합뉴스는 14일 붕괴사고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 타설 공사에 참여한 업체 관계자 A씨가 “붕괴사고 몇 분 전 아파트 벽면에 ‘펑’하는 소리를 듣고 지상에 대기하던 작업자가 이상 징후를 무전으로 전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사고 이후 현장에 있었던 작업자들에게 당시 상황을 보고 받았다.

지상 작업자는 ‘펑’하는 굉음을 듣고 일단 몸을 피했다가 타워크레인의 고정장치가 파손된 장면을 목격하고 이상징후를 무전으로 전파했다고 A씨는 밝혔다. 크레인 고정장치가 파손된 곳은 35~37층 사이로 추정된다.

최상층인 39층 콘크리트 타설 작업 장소의 작업자들은 그때서야 “여기도 이상해요”고 지상 작업자에게 답하며 39층 콘크리트 타설 면에 이상이 발생했음을 알렸다.

옥상 작업자들은 비교적 안전지대인 계단 쪽으로 대피했고, 현장 반장은 보고용으로 콘크리트 타설 면이 가라앉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해당 동영상은 전날 공개될 당시만 해도 사고 발생 10분 전에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은 본격적인 붕괴가 일어나기 1~2분 전 직전에 촬영한 것이라는 것이 A씨의 진술이다.

영상에는 거푸집이 튕기고, 타설 면이 가라앉는 등 이상 징후가 고스란히 찍혀 있다.

동영상을 찍은 반장은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계단을 통해 내려가 대피를 시작했고, 이후 16개 층에 걸친 붕괴가 진행됐다.

한편 수사본부를 구성해 이번 사건을 수사한 경찰도 사고 정황을 목격한 작업자들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져 작업자의 진술이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중요한 목격 진술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956,000
    • +0.58%
    • 이더리움
    • 2,969,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353,400
    • +0.94%
    • 리플
    • 733
    • +2.7%
    • 라이트코인
    • 131,000
    • +0%
    • 에이다
    • 1,311
    • +2.58%
    • 이오스
    • 2,685
    • +0.37%
    • 트론
    • 68.69
    • +0.31%
    • 스텔라루멘
    • 235.3
    • +3.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200
    • +0.84%
    • 체인링크
    • 18,900
    • +0.53%
    • 샌드박스
    • 3,64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