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지민, FNC엔터와 전속계약 만료…팀 탈퇴 2년 만에 소속사 떠난다

입력 2022-01-13 18:47

(연합뉴스)
(연합뉴스)

AOA 출신 지민이 FNC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13일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소속 아티스트 지민과의 전속계약 기간이 2022년 1월 12일로 종료되었다”라며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는 “지난 9년간 당사 소속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지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비록 인연은 마무리되었지만, 지민의 앞날과 향후 행보에 따뜻한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지민은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2012년 그룹 AOA로 데뷔해 활동했으나 지난 2020년 전 멤버 권민아의 폭로로 팀 내 왕따 가해자로 몰리며 팀을 탈퇴하는 등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어떠한 활동도 펼치지 않았던 지민은 지난 8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SNS를 통해 그동안의 근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며칠 만에 계약 종료 소식을 전해 아쉬움을 남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53,000
    • +2.44%
    • 이더리움
    • 2,947,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352,900
    • -0.76%
    • 리플
    • 741.4
    • -0.31%
    • 라이트코인
    • 133,000
    • +0.61%
    • 에이다
    • 1,291
    • -1.9%
    • 이오스
    • 2,655
    • -1.48%
    • 트론
    • 66.92
    • -3.01%
    • 스텔라루멘
    • 239.2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300
    • +1.83%
    • 체인링크
    • 18,880
    • -1.67%
    • 샌드박스
    • 3,628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