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 아다니그룹과 합작…현지에 친환경 제철소 추진

입력 2022-01-13 13:35

재생에너지, 수소, 물류, 화학 등 그룹 차원 사업도 협력

▲포스코그룹과 아다니그룹이 7일 인도내 친환경 일관제철소 합작을 비롯해 탄소저감 정책 대응을 위한 재생에너지, 수소 등 그룹 차원의 협력 가능한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하기 위한 포괄적 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부회장), 아다니그룹 가우탐(Gautam) 회장, 수딥타(Sudipta) CTO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그룹과 아다니그룹이 7일 인도내 친환경 일관제철소 합작을 비롯해 탄소저감 정책 대응을 위한 재생에너지, 수소 등 그룹 차원의 협력 가능한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하기 위한 포괄적 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부회장), 아다니그룹 가우탐(Gautam) 회장, 수딥타(Sudipta) CTO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인도 아다니(Adani)그룹과 친환경 일관제철소 등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7일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부회장) 및 아다니 가우탐(Gautam) 회장, 카란(Karan) 항만·물류사업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포괄적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어 12일엔 구자라트 주 정부와 합작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3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구자라트 주 정부는 중앙정부의 지원과 협조를 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두 회사는 인도 내 친환경 일관제철소 합작을 비롯해 탄소 저감 정책 대응을 위한 재생에너지, 수소, 물류, 화학 등 그룹 차원의 협력 가능한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제철소 건설은 인도 서북부 구자라트주 문드라 지역을 검토 중이다.

최 회장은 서명식에서 “이번 업무협약으로 포스코의 제철 기술력과 아다니그룹의 에너지, 인프라 전문성이 결합할 경우 철강을 비롯한 미래 친환경 사업에서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의 역량을 집중해 한국과 인도 간 모범적인 협력모델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1988년 설립된 아다니그룹은 2020년에 매출액 150억 달러(약 17조8290억 원)를 기록한 인도 최대의 에너지·물류기업이다. 최근 재생에너지 및 그린 수소 생산 관련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미래시장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가우탐 회장은 “세계 최고의 철강 경쟁력을 보유한 포스코와 협력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본 파트너십은 인도 제조업의 성장에 이바지할 것이며 미래 친환경 사업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에서 연산 180만 톤 규모의 냉연 도금 공장과 푸네, 델리, 첸나이, 아마다바드에 4개의 가공센터를 운영하는 등 인도 고급 자동차 강판 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철강사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아다니그룹과의 협력을 계기로 인도 고급강 수요 선점 등 철강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다져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82,000
    • -2.33%
    • 이더리움
    • 3,000,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354,300
    • -1.94%
    • 리플
    • 745
    • -2.84%
    • 라이트코인
    • 132,700
    • -0.38%
    • 에이다
    • 1,287
    • +0.23%
    • 이오스
    • 2,699
    • -1.89%
    • 트론
    • 69.05
    • -0.58%
    • 스텔라루멘
    • 240.4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0.18%
    • 체인링크
    • 18,520
    • -3.84%
    • 샌드박스
    • 4,081
    • +3.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