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길어지자 가전교체 수요↑…가전양판점 PCㆍ냉장고 매출 ‘쑥’

입력 2022-01-12 15: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롯데하이마트 데스크톱 매출액 30% 늘어…전자랜드 노트북도 판매량 15% 증가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단계점의 헬스케어존.  (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단계점의 헬스케어존. (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 전자랜드 등 주요 가전양판점들이 지난해 양호한 성적표를 받았다. 가전 교체 수요 증가에 힘입어 주요 제품들의 판매량 및 매출액이 일제히 상승했다. 백화점, 이커머스 업체들의 도전이 거센 만큼 가전양판점들은 생존을 위해 체험형 매장을 확대한다.

12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작년 롯데하이마트의 태블릿PC, 데스크톱 매출액은 전년 대비 각각 25%, 30% 증가했다. 식기세척기 매출은 무려 45% 늘었다.

지난해 전자랜드의 냉장고, 노트북(태블릿PC 포함) 판매량은 전년 대비 각각 9%, 15% 증가했다. TV 판매량은 5% 소폭 감소했다. 다만 전자랜드 관계자는 “TV 대형화 추세로 대형 TV 판매량은 오히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제품들의 판매량이 늘어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콕이 길어지면서 가전 교체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가전양판업계 관계자는 “가전의 경우 직접 보고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여전히 많아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고객이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요 제품 판매량 상승에도 가전양판점들의 표정은 밝지 않다. 최근 백화점뿐만 아니라 이커머스 업체들까지 적극적으로 가전제품 판매에 나서고 있어서다. 차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이커머스 등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가전 구매가 늘어나고 있다. 주요 가전 제조사들은 자체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전양판점들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차별화 전략을 내세운다. 롯데하이마트는 자체 브랜드(PB)인 하이메이드 라인업을 확대한다. 하이메이드는 우수한 품질에도 일반 가전제품 대비 최대 40% 저렴하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지난해 하이메이드 매출(1월 1일~12월 14일)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체험형 매장도 지속해서 늘린다. 롯데하이마트는 작년 12월 메가스토어 14호점 단계점, 15호점 용인구성점을 연이어 오픈했다. 특히 단계점은 약 40평의 헬스케어 전문관을 도입하는 등 헬스케어 체험 매장 콘셉트로 꾸몄다. 헬스케어 전문관에서 고객은 스마트 사이클링 등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운동기기를 직접 체험하고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전자랜드도 마찬가지다. 전자랜드는 작년 11월 경기도 포천시에 파워센터 포천점을 오픈했다. 파워센터는 다양한 품목의 가전을 직접 사용해볼 수 있는 매장이다. 파워센터 포천점은 의류관리가전존, 건강가전존 등 고객들이 대형가전을 비교 체험 후 구매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전자랜드는 더욱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자 최근에는 과일 판매도 시작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89,000
    • +0.43%
    • 이더리움
    • 4,327,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680,000
    • +1.04%
    • 리플
    • 724
    • -0.14%
    • 솔라나
    • 240,900
    • +0.46%
    • 에이다
    • 667
    • -0.6%
    • 이오스
    • 1,130
    • -0.62%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850
    • +1.92%
    • 체인링크
    • 22,680
    • +1.93%
    • 샌드박스
    • 618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