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원, ‘헌혈 버스 제작’ 위해 특별격려금 100억 원 기부

입력 2022-01-12 15:00

특별격려금 10% 기부 통해 100억 원 조성
노후 헌혈 버스 교체해 혈액 부족 문제 해소

▲삼성전자 서초 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연합뉴스)

삼성그룹 임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헌혈 급감 추세 및 의료 현장 혈액 부족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

삼성전자는 12일 주요 관계사 임원들이 자발적 기부를 통해 약 100억 원의 기부금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지난해 12월 받은 특별격려금의 10%로 조성했다.

이번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 신형 헌혈 버스 제작에 사용된다. 헌혈 버스를 이용한 단체헌혈은 전체 헌혈 횟수의 약 30%를 차지한다. 하지만 2017년 90만 건이 넘던 연간 단체헌혈 횟수는 2020년 코로나19 발생 이후 64만 건대로 급감했으며 지난해에는 63만 건 수준에 그쳤다.

대한적십자사는 현재 전국 15개 혈액원에 94대의 헌혈 버스를 운영 중이다. 노후화 등으로 매년 10여 대 교체가 필요하지만, 예산 부족으로 한해 6대 정도만 교체되는 실정이다. 사용 연한이 지난 헌혈 버스는 잦은 고장과 가동률 저하로 단체헌혈 캠페인의 원활한 진행을 방해하는 요인으로 지목돼왔다.

이에 대한적십자사는 이번 삼성 임원들의 기부를 통해 향후 10년간, 해마다 4대씩 신형으로 교체해 전체 헌혈 버스의 가동률 및 안전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최영무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삼성 임원들이 어려울 때일수록 사회와 함께해야 한다는 마음을 모아 기부금을 마련했다”라며 “이번 기부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혈액 부족 이슈 해결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매년 삼성의 꾸준한 나눔 활동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뜻 이번 기부금은 헌혈 버스 제작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삼성 주요 관계사 신임 사장들의 ‘아너스 클럽’ 가입은 올해도 이어질 예정이다. 지난해 신임 사장들에 이어 이번 인사에서 승진한 삼성 주요 관계사 신임 사장들도 ‘아너스 클럽’ 명단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38,000
    • +1.33%
    • 이더리움
    • 2,990,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353,800
    • -0.76%
    • 리플
    • 742.4
    • +5.34%
    • 라이트코인
    • 131,800
    • -0.08%
    • 에이다
    • 1,345
    • +3.3%
    • 이오스
    • 2,706
    • +0.19%
    • 트론
    • 69.13
    • +0.99%
    • 스텔라루멘
    • 238.3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18%
    • 체인링크
    • 19,200
    • +1.11%
    • 샌드박스
    • 3,702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