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정, 수치 여사에 징역 4년 추가...도합 6년형

입력 2022-01-10 15:22

지난달 2년형 이어 이달 4년형 추가
뇌물 등 혐의 10개 넘게 남아 100년형 넘을 수도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이 2019년 12월 10일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형사재판소에 출석하고 있다. 헤이그/AP뉴시스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이 2019년 12월 10일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형사재판소에 출석하고 있다. 헤이그/AP뉴시스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빼앗은 미얀마 군부가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에게 징역 4년형을 추가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법원은 무전기 불법 소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규제 위반 혐의 등으로 수치 여사에게 징역 4년 형을 선고했다.

수치 고문은 지난달에도 코로나19 규제 위반과 선동 등 2건의 혐의로 징역 4년형을 받았다. 이후 2년을 감형받았지만, 이번 선고로 전체 형량은 다시 6년으로 늘었다.

다만 뇌물수수 등 아직 재판을 기다리는 혐의가 10개 넘게 남아있어 수치 고문이 최대 100년형 이상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미얀마 군부는 2020년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이 총선에서 승리하자 부정선거를 주장했고, 이듬해 2월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다. 이후 NLD 정부 인사들이 대거 구금됐고, 수치 고문 역시 가택 연금 후 뇌물과 선동 등 혐의를 적용받아 기소됐다.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쿠데타 이후 군부에 의해 살해된 민간인은 1400명을 웃돌지만, 여전히 현지에선 군부에 저항하는 시위와 내전이 벌어지고 있다.

영국 시민단체 버마캠페인의 마크 파마너 대표는 “수치 고문이 수많은 형사 고발을 당한 것은 많은 절망감을 느끼게 한다”며 “군부는 수치 고문과 그의 동료 당원들을 구금함으로써 시위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건 오판이었다”고 비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54,000
    • -2.16%
    • 이더리움
    • 2,925,000
    • -4.79%
    • 비트코인 캐시
    • 351,300
    • -2.61%
    • 리플
    • 738
    • -3.23%
    • 라이트코인
    • 129,400
    • -2.41%
    • 에이다
    • 1,249
    • -6.44%
    • 이오스
    • 2,666
    • -2.81%
    • 트론
    • 68.63
    • -0.48%
    • 스텔라루멘
    • 234.6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5.03%
    • 체인링크
    • 18,070
    • -4.34%
    • 샌드박스
    • 4,046
    • +5.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