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배은심 여사 빈소 방문…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

입력 2022-01-09 20:40 수정 2022-01-10 10:53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유가족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헌화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헌화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별세한 고(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주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오후 4시 40분께부터 약 8분간 빈소에 머물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6월 민주 항쟁의 상징인 이한열 열사와 아들의 못다 이룬 꿈을 이어간 배은심 여사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배 여사의 민주화 공로를 인정해 6월 항쟁 33주년인 2020년 6월 10일 배 여사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직접 수여한 바 있다.

지난 2018년에는 고(故) 박종철 씨 고문치사 사건과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을 함께 관람하기도 했다.

이날 빈소에는 심상정 대선 후보를 비롯해 배우 강동원 등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어머니가 온몸으로 실현하려 했던 민주주의가 더 꽃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인의 염원이었던 민주유공자법 제정에 대해 “국민들께 이 법의 핵심이 전달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 국회에서 유가족들의 뜻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배우 강동원은 조문을 마친 뒤 "소식을 듣고 놀라서 바로 찾아왔다"며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비통한 마음"이라며 "올해 꼭 찾아뵙기로 했었는데 정신이 없어서 찾아뵙지 못하고 통화만 몇 차례 했다"며 "못 봬서 죄송스럽고 마음이 좋지 않다"고 털어놨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6월과 민주주의의 어머님, 배은심 여사님의 영면을 기원한다"며 "어머님의 뜻을 가슴속에 새기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반드시 지켜가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도 페이스북에서 "'다시는 민주주의를 위해 삶을 희생하고 고통받는 가족들이 생기지 않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는 이한열 열사와 배은심 여사님의 그 뜻, 저희가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어머님은 자식에 대한 사랑을 대한민국 미래 세대 모두에 대한 더 큰 사랑으로 승화시켰다"며 "어머님의 뜻을 잊지 않고 깊이 새기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 등도 '시대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의 명복을 빌었고 이용섭 광주시장도 추모 성명을 냈다.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은 이날 저녁 고인의 빈소를 찾을 계획이며 다른 정치인들의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은심 여사는 지난 3일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병원에서 시술을 받은 뒤, 지난 7∼8일께 퇴원해 광주 동구 지산동 집으로 돌아왔으나, 9일 새벽 다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고 끝내 숨을 거뒀다.

유족들은 질병에 의한 사망으로 보임에 따라 부검을 하지 않고 광주에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

이한열기념사업회와 광주전남추모연대, 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하고 '민주의 길 배은심 어머니 사회장'을 치르기로 했다.

빈소는 조선대병원장례식장 1 분향소에 마련됐으며 오는 11일 발인과 노제를 지낸 뒤 아들 이한열 열사가 묻혀 있는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 열사묘역에 안장한다.

이한열 열사와 함께 투쟁했고 열사의 장례식에서 영정사진을 들었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배은심 여사 장례식에서 호상(護喪)을 맡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54,000
    • +0.9%
    • 이더리움
    • 2,984,000
    • +2.58%
    • 비트코인 캐시
    • 354,300
    • +0.28%
    • 리플
    • 740
    • +4.83%
    • 라이트코인
    • 131,200
    • +0.15%
    • 에이다
    • 1,331
    • +2.7%
    • 이오스
    • 2,700
    • +0.37%
    • 트론
    • 69.05
    • +0.92%
    • 스텔라루멘
    • 237.7
    • +3.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900
    • +0.74%
    • 체인링크
    • 19,210
    • +1.05%
    • 샌드박스
    • 3,662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