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3월 정상등교 신중해야

입력 2022-01-06 16:29

오미크론 확산·청소년 백신접종 주춤
"2월 대규모 확진자 폭증 가능성" 우려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지난해 12월22일 서울 용산구 금양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지난해 12월22일 서울 용산구 금양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교육부가 3월 신학기부터 학교 활동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청소년 백신접종률 증가세 둔화 영향 등으로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6일 방역 및 교육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정상등교 등 등교 확대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 방역전문가들은 앞으로 확진자 발생 규모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나선 상황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미국, 유럽 등은 변이바이러스가 정점을 찍고 있기 때문에 2월에도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며 “아직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3월 등교가 사실상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법원의 청소년 방역패스 집행정지 결정으로 청소년 접종률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는 점도 우려스런 대목이다. 실제 4일과 이날 소아·청소년(13~18세) 백신 1차 접종 완료율은 0.6%포인트(p) 증가하는데 그쳤다. 1주일 전인 지난달 28일과 30일 기준 1차 접종률 증가 폭이 1.9%p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이다. 6일 0시 기준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완료율은 76.2%, 2차 완료율은 54%를 기록 중이다.

앞서 4일 서울행정법원은 학원·독서실 등 청소년 이용시설에 적용하는 방역패스 집행을 정지해 달라는 신청을 받아들인 바 있다.

교육 현장의 코로나19 검사 체계를 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검사 속도가 느리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야 하는 현 체계보다 (질병관리청이) ‘신속 PCR(유전자 증폭)’을 허용하면 확진자를 발견해내는 통로를 다양화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이참에 학교에서 무증상 확진자를 빠르게 선별해낼 수 있도록 검사 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정책본부장도 “방역 당국에서 당일 검사, 당일 통보 정도만이라도 가능하다면 학교 현장 부담이 어느 정도 줄어 들 것”이라며 “마스크를 벗지 않는 학교와 유사한 수준의 시설인 학원 등에 대해서는 방역을 강화하는 선에서 학생 출입을 제한하지 않는 식으로 정부 방침이 보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413,000
    • +0.84%
    • 이더리움
    • 2,993,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354,900
    • -0.22%
    • 리플
    • 744.9
    • +4.87%
    • 라이트코인
    • 132,000
    • +0.53%
    • 에이다
    • 1,353
    • +3.2%
    • 이오스
    • 2,721
    • -0.07%
    • 트론
    • 69.26
    • +0.71%
    • 스텔라루멘
    • 238
    • +2.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18%
    • 체인링크
    • 19,320
    • +0.68%
    • 샌드박스
    • 3,72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