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대차, 일체형 로보틱스 '모베드' 독립적인 휠 자유자재 이동

입력 2022-01-05 08:00

PnD 모듈 적용한 네 가지 콘셉트 모델…DnL 모듈 갖춘 모베드, 어떤 환경에서도 수평 유지 가능

▲현대차 CES 2022 참가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CES 2022 참가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는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ㆍIT 전시회(CES 2022)에 참가해 첨단 로보틱스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PnD 모듈'(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 ‘DnL 모듈'(드라이브 앤 리프트 모듈),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Spot), ‘아틀라스'(Atlas) 등을 소개하며 로보틱스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PnD 모듈, 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다

▲현대차가 개발한 PnD 모듈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개발한 PnD 모듈 (사진제공=현대차)

PnD 모듈은 이번 현대차 전시의 핵심이 되는 로봇이다.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 인지 센서를 하나의 구조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PnD 모듈은 ‘플러그앤드라이브'(Plug and Drive)라는 이름처럼 어떤 사물에도 결합해 이동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고, 결합하는 기기에 따라 그 크기와 개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MoT'(Mobility of Things) 시대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MoT는 모든 사물이 자유롭게 움직이는 생태계를 뜻한다.

PnD 모듈은 계속 회전해도 내부 전선이 꼬이지 않는 ‘스티어링 액추에이터’ 기술이 적용돼 360° 회전할 수 있다.

현대차는 CES 2022에서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모빌리티 △로지스틱스 모빌리티 △L7 등 PnD 모듈을 적용한 네 가지의 콘셉트 모델을 전시했다.

▲현대차가 공개한 네 개의 콘셉트 모빌리티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공개한 네 개의 콘셉트 모빌리티 (사진제공=현대차)

퍼스널 모빌리티는 5.5인치 휠의 PnD 모듈 4개를 갖춘 플랫폼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람이 한 명 탑승해 라스트 마일을 이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다. 회전식 개폐 방식을 적용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고, 스티어링휠이나 페달 없이도 좌석 우측에 설치된 스마트 조이스틱으로 자유로운 조작이 가능하다.

서비스 모빌리티와 로지스틱스 모빌리티 역시 5.5인치 PnD 모듈 4개가 적용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랍처럼 수납공간이 열리고 닫히는 형태를 갖췄다. 서비스 모빌리티는 호텔 등에서 고객의 짐을 운반할 수 있고 로지스틱스 모빌리티는 물류창고 등에서 물건을 나를 때에 활용할 수 있다.

극한의 이동 자율성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L7 콘셉트는 12인치의 확대된 PnD 모듈이 적용된 모빌리티다. 퍼스널 모빌리티와 유사하게 시트를 회전시켜 탑승자가 쉽게 타고 내릴 수 있도록 했고, 조이스틱으로 자유로운 조작이 가능하다.

앞으로 현대차는 이동성이 없는 다양한 사물에 PnD 모듈을 적용해 궁극적으로 모든 사물이 이동의 자율성을 갖는 MoT 시대를 열 계획이다.

DnL 모듈, 로봇의 이동 영역을 획기적으로 넓히다

▲현대차그룹의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이번 전시에서 DnL 모듈이 적용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의 실물과 안내용 애플리케이션을 함께 전시했다.

모베드에 적용된 DnL 모듈은 구동과 조향, 브레이크 시스템을 하나의 구조로 결합한 일체형 로보틱스 솔루션이다. 각 휠의 독립적인 움직임을 통해 모빌리티의 자유로운 이동을 가능하게 하고, 휠에 장착된 모터가 보디를 들었다 놨다 할 수 있도록 설계돼 차체를 원하는 기울기로 조절할 수도 있다.

DnL의 첨단 기술을 통해 모베드는 기울어진 도로나 요철에서도 보디를 수평으로 유지할 뿐 아니라 휠베이스와 조향각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고, 안내나 배송 등 무인 서비스 모빌리티부터 사람이 탑승 가능한 버전까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다목적 플랫폼으로 기능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의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사진제공=현대차)

이번에 공개된 모베드는 너비 60㎝, 길이 67㎝, 높이 3㎝의 크게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2kWh로, 1회 충전 시 약 4시간을 주행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30㎞/h다.

현대차는 DnL 모듈을 통해 기존 실내로 제한됐던 로봇의 운용 범위를 실외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다양한 환경에서의 안내나 배송 등 DnL 모듈을 활용한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194,000
    • +3.76%
    • 이더리움
    • 1,501,000
    • +8.3%
    • 비트코인 캐시
    • 139,200
    • +2.35%
    • 리플
    • 424.5
    • +1.58%
    • 위믹스
    • 3,397
    • +2.94%
    • 에이다
    • 605
    • +2.49%
    • 이오스
    • 1,271
    • +3.84%
    • 트론
    • 88.8
    • +2.68%
    • 스텔라루멘
    • 142.6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250
    • +2.48%
    • 체인링크
    • 8,310
    • +3.42%
    • 샌드박스
    • 1,519
    • +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