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빠진 '오세훈표' 신통기획 재개발…주민들 “강력 항의” 예고

입력 2021-12-28 17:00 수정 2021-12-28 17:49

강남 대청마을·용산 한남1구역 등 핵심지는 탈락 '고배'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재정비촉진구역을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재정비촉진구역을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 민간 재개발 사업 후보지에 핵심지역인 강남구가 빠졌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과의 정합성과 주민 반대 등을 제외 이유로 밝혔다. 하지만 해당 지역주민들은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28일 서울시는 총 21곳의 신통기획 재개발 후보지를 발표했다. 애초 서울 내 25개 자치구에서 각각 한 곳씩 선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정했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선 아예 신청자가 없었던 서초구를 비롯해 강남구와 중구, 광진구 등 4개 자치구가 제외됐다.

서울시는 후보지 접수를 한 자치구 중 3곳을 제외한 이유에 대해 “지구단위계획 등 관련 계획과의 정합성에 맞지 않거나 현금 청산자, 공모반대 등 주민 갈등 문제가 있어 사업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세 곳을 이번 후보지 선정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한 만큼 현시점에선 재개발 사업추진이 부적합하다는 선정위원회 판단에 따랐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남구에선 일원동 대청마을이 신통기획에 도전장을 냈다. 이 지역은 노후·저층 주택이 많아 그동안 재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하지만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개발)을 추진하고, 서울시가 신통기획까지 내놓자 최근 주민들이 재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아울러 오 시장은 취임 전 대청마을 종상향과 재개발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고 민간 정비사업 활성화도 공언한 만큼 기대감이 컸다. 이에 지역 주민들은 동의율을 70% 이상 확보해 강남구청에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탈락 통지서를 받아들었다.

방창덕 대청1구역(일원동 673~686) 재개발추진위원장은 “서울시로부터 탈락 이유를 전혀 듣지 못했고 어제까지만 해도 신통기획 후보지로 선정되지 않는다는 생각은 할 수 없었다”며 “이번 탈락으로 주민들의 실망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방 위원장은 “이곳은 주민 찬성 동의율이 70%에 달했고 반대 가구 30% 중 절반 이상은 소유주를 확인하지 못했다. 결국, 실질 반대율은 15% 미만인 셈”이라며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 정합성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곳에 적용되는 개포지구단위계획은 나온 지 30년도 더 됐는데, 이를 이유로 반대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서울시에 강력하게 항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핵심지역인 용산구에선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한남1구역이 신통기획 재개발 사업을 신청했지만 탈락했다. 그 대신 청파2구역이 용산구 내 후보지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후보 탈락지역과 관련해 “이번에 선정되지 않은 구역은 다음 공모에 재신청이 가능하다”며 “다만, 이번 민간재개발 공모 신청동의서는 다음번 공공재개발 공모신청 동의서로 사용할 수 없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11: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68,000
    • +0.97%
    • 이더리움
    • 2,905,000
    • -3.17%
    • 비트코인 캐시
    • 351,300
    • -1.79%
    • 리플
    • 732.2
    • -2.11%
    • 라이트코인
    • 131,100
    • -1.21%
    • 에이다
    • 1,261
    • -3.89%
    • 이오스
    • 2,654
    • -1.56%
    • 트론
    • 67.06
    • -0.46%
    • 스텔라루멘
    • 238.6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0.81%
    • 체인링크
    • 18,610
    • -3.87%
    • 샌드박스
    • 3,570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