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연속 '고객' 외친 구광모 "'가치 있는 고객 경험' 집중"… 이른 신년사 공개

입력 2021-12-20 10:00 수정 2021-12-20 10:04

차분히 한 해 정리하도록 연말에 신년사 영상 전달
임직원이 직접 영상에 출연해 고객 경험 혁신 사례 소개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년사 영상 캡쳐 (사진제공=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년사 영상 캡쳐 (사진제공=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일 신년사 영상을 통해 '가치 있는 고객 경험'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취임 후 2019년 첫 신년사에서 ‘LG가 나아갈 방향은 고객’임을 천명한 이후, 4년 연속 '고객'에 방점을 찍었다.

구광모 LG 회장은 이날 전 세계 LG 임직원에게 신년사를 담은 디지털 영상 ‘안녕하십니까, 구광모입니다.’ 제목의 이메일을 전달하며 예년보다 이른 새해 인사를 건넸다.

신년사를 연초가 아닌 연말에 전달한 것은 구성원들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한 해를 정리하며 차분히 2022년을 준비해 맞이하자는 의미에서다.

LG는 전 세계 구성원들이 시간, 장소에 구애 없이 PC나 모바일 기기로 신년 메시지를 접할 수 있도록 2019년부터 강당 등에 모여서 하던 시무식 대신 디지털 신년 메시지를 제작해 전달하고 있다.

LG는 글로벌 구성원들을 위해 영어와 중국어로 자막을 넣은 버전도 함께 준비했다.

구 회장은 취임 후 2019년 첫 신년사부터 고객 가치 경영 메시지를 지속해서 구체화해왔다.

먼저 2019년 ‘LG만의 고객 가치’를 ‘고객의 삶을 바꿀 수 있는, 감동을 주는 것’, ‘남보다 앞서 주는 것’, ‘한두 차례가 아닌 지속적으로 만들어 내는 것’ 등 세 가지로 고객 경영을 정의했다.

이듬해에는 고객 가치 실천의 출발점으로 고객 페인 포인트(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에 집중할 것을 당부했고, 올해는 초세분화(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를 통해 고객을 더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는 데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2022년에는 “가치 있는 고객 경험에 우리가 더 나아갈 방향이 있습니다”라며 이를 위해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년사 영상 캡쳐 (사진제공=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년사 영상 캡쳐 (사진제공=LG그룹)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우리는 ‘고객의 마음으로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모두가 중요하다고 공감하면서도 한편 어려운 일이기도 했습니다”라며 “그럼에도 여러분의 고민과 실천 덕분에 고객들은 변화된 LG를 느끼고 있습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신년사를 시작했다.

이어 “지금까지 LG는 양질의 제품을 잘 만드는 일에 노력해 왔지만, 요즘 고객들은 그 이상의 가치를 기대합니다”라며 “고객은 제품ㆍ서비스 자체가 아니라 직접 경험한 가치 있는 순간들 때문에 감동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고객이 느끼는 ‘가치’는 사용하기 전과 후의 경험이 달라졌을 때,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한 것을 느꼈을 때 만들어집니다. 우리가 고객에게 전달해야 할 것도 바로 이런 ‘가치 있는 고객 경험’ 이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구 회장은 “고객이 감동할 사용 경험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는 게 중요합니다”라며 “우리의 생각과 일하는 방식도, 여기에 맞게 혁신해 가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위한 출발점으로 △고객을 구매자가 아닌 사용자로 보고, LG의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하는 모든 단계의 여정을 살펴 감동할 수 있는 경험 설계 △고객을 더 깊게 이해하고 긴밀히 소통할 수 있는 관계 형성 △계속해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구광모 회장은 “고객 경험 혁신에 몰입하는 여러분이 우리 LG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며 한 분 한 분의 열정과 노력이 더 빛을 발하고 제대로 인정받는 LG를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고객과 우리, 모두에게 가치 있는 경험이 더 가득해지도록 함께 만들어 갑시다”라며 새해 인사를 마무리했다.

LG는 이번 신년사 영상을 구성하면서 과거의 신년사를 접했던 MZ세대 구성원들의 여러 의견을 반영했다.

예를 들어 이번 신년사에서는 LG 임직원들이 직접 출연해 고객 경험 혁신을 이뤄낸 사례를 소개했다.

고객이 집에서 영상을 시청하는 경험을 편리하게 해보자는 고객 경험을 설계하고 개발한 ‘LG전자 스탠바이미’, LG유플러스의 키즈 전용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사용하는 고객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기 위한 커뮤니티 ‘유플맘살롱’, 고객이 매번 새 제품처럼 느끼고 사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개발한 가전 제품 등 사례가 구성원을 통해 소개됐다.

LG 관계자는 “2022년 신년사는 전달 방식까지도 고민해 모두가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라며 “이는 고객뿐만 아니라 임직원에게도 가치 있는 경험이 가득하도록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신년사의 메시지와도 맥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49,000
    • -0.45%
    • 이더리움
    • 3,080,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1%
    • 리플
    • 758.7
    • +1.28%
    • 라이트코인
    • 134,700
    • +1.35%
    • 에이다
    • 1,388
    • +7.6%
    • 이오스
    • 2,790
    • +1.42%
    • 트론
    • 71.62
    • +1.79%
    • 스텔라루멘
    • 241.5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2.26%
    • 체인링크
    • 20,210
    • +3.85%
    • 샌드박스
    • 3,875
    • +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