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투자도 동학보다 서학…올해 해외주식형 공모펀드에 더 많이 투자했다

입력 2021-12-19 10:57

해외주식형 설정액 8조 증가…전기차ㆍ배터리 등 테마투자 펀드 인기

▲
 (게티이미지뱅크)
▲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국내 투자자들은 국내주식형 공모펀드보다 해외주식형에 더 많이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상장지수펀드(ETF)를 비롯해 해외주식형 공모펀드의 설정액은 22조2640억 원으로 지난해 말 14조1295억 원보다 8조1345억 원(57.6%)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내주식형 공모펀드 설정액은 47조5626억 원에서 52조4312억 원으로 4조8686억 원(10.2%) 늘었다.

설정 원본을 기준으로 봤을 때 해외주식형 공모펀드에 더 많은 자금이 들어온 것이다. 이는 지난해 부터 이어져 온 해외주식투자 열풍의 일환으로 보인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은 해외주식을 216억7794만 달러(약 25조5995억 원) 순매수해 작년 연간 순매수액(197억3412만 달러)을 넘어서 집계 이래 최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올해를 10거래일 남겨둔 가운데 해외주식형 공모펀드 설정액은 펀드 열풍이 불었던 2007년(43조2760억 원) 이후 연간 기준 최대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들어 17일까지 자금이 많이 유입된 해외주식형 공모펀드(ETF 제외)는 △한국투자글로벌전기차&배터리증권투자신탁(주식)(6245억 원) △피델리티글로벌테크놀로지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3016억 원) △멀티에셋글로벌클린에너지증권자투자신탁[주식](1617억 원) 등이었다.

특히 전기차ㆍ배터리, 기술주(테크), 친환경 에너지 등 주로 테마형 펀드가 인기를 끌었다.

수익률(ETF 포함)로 보면 KINDEX 블룸버그베트남VN30선물레버리지 ETF(76.3%), 삼성베트남증권투자신탁UH(76%) 등 베트남 관련 펀드와 TIGER 차이나전기차SOLACTIVE ETF(74.14%), KBSTAR 미국S&P원유생산기업 ETF(68.41%), 삼성인도중소형FOCUS증권자투자신탁UH[주식](66%) 등이 높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33,000
    • -2.26%
    • 이더리움
    • 2,997,000
    • -3.23%
    • 비트코인 캐시
    • 361,000
    • -3.22%
    • 리플
    • 748.2
    • -4.04%
    • 라이트코인
    • 132,100
    • -2.65%
    • 에이다
    • 1,337
    • -1.11%
    • 이오스
    • 2,749
    • -4.68%
    • 트론
    • 70.19
    • -3.55%
    • 스텔라루멘
    • 237.3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700
    • -2.04%
    • 체인링크
    • 19,530
    • -5.56%
    • 샌드박스
    • 3,775
    • -2.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