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금융권 가계대출 5조9000억원↑…증가세 주춤

입력 2021-12-08 12:00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사진제공=금융위원회)

11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5조9000억 원 증가했다.

금융위원회는 8일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은행권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축소됐으나,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6조1000억 원 대비 증가 폭이 소폭 축소됐다.

전년 같은 달 대비 가계대출 증가율은 7.7%다. 7월 이후 증가세가 지속해서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기타대출 증가 폭은 3조 9000억 원으로 전월 대비 확대됐다. 11월 마지막 주 공모주 청약 등으로 10월 9000억 원에서 증가했다.

11월 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2조9000억 원 증가했다. 전월 5조1000억 원 대비 증가 폭이 축소됐다.

주택매매 거래량 감소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 또한 크게 축소됐다. 10월 4조7000억 원에서 11월 2조4000억 원으로 절반가량 줄었다.

신용대출은 6000억 원 증가했다. 전월 5000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2조9000억 원 증가했다. 10월 4000억 원 규모던 상호금융이 11월 2조1000억 원으로 증가한 결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469,000
    • -3.76%
    • 이더리움
    • 2,533,000
    • -4.63%
    • 비트코인 캐시
    • 248,000
    • -8.15%
    • 리플
    • 529.4
    • -3.92%
    • 라이트코인
    • 87,450
    • -6.52%
    • 에이다
    • 679.5
    • -7.91%
    • 이오스
    • 1,668
    • -4.85%
    • 트론
    • 91.09
    • +0.22%
    • 스텔라루멘
    • 169.1
    • -4.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000
    • -6.58%
    • 체인링크
    • 9,050
    • -7.04%
    • 샌드박스
    • 1,579
    • -8.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