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 학생 1주일간 1450명 확진…조희연 “학생 백신 접종 적극 권장”

입력 2021-12-07 13:47

"겨울방학 전까지 전면등교 방침 유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위중함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접종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5일까지 발생한 학생 확진자는 1450명, 교직원 확진자는 104명으로 총 1554명이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여러 요인이 작용할 가능성이 있겠지만 (고3 접종) 효과가 상당 부분 나타나고 있다"며 "(소아·청소년 학교 단위 접종) 수요 조사가 완료되면 학교 방문접종이나 고3과 같은 형태의 보건소(예방접종센터)에 방문하는 두 가지 방침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학생 감염 경로는 가족 감염(36.0%, 559명)이 가장 많았고 교내 감염이(25.0%, 388명) 뒤를 이었다. 교외 감염(7.0%, 110명)이 가장 적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경우는 32.0%(497명)다. 학교급별 확진자 수는 △초등학교 793명 △중학교 359명 △고등학교 1~2학년 140명 △유치원 114명 △고3 29명이다. 초등학생 확진자 수는 전주보다 248명, 중학생은 40명, 고1·2는 30명 증가했다. 유치원생은 49명 늘었다.

학교급별 감염 비율도 초등학교(55.3%)가 가장 높고 중학교(25.0%)가 그다음으로 많다. 고1·2(9.8%), 유치원(7.9%) 순이다. 서울시 확진자 대비 학생 확진 비율은 11.9%로 전주(10.4%)보다 상승했다.

내년 2월부터 적용되는 청소년 방역패스 논란에 대해 오정훈 체육건강문화예술과장은 "백신접종 확대나 방역패스도 학습권보다는 '학생 보호'라는 공익성이 더 크기 때문에 나오는 대책"이라며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청소년은 확진되면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 방침에 따라 겨울방학 전까지 전면등교를 유지할 입장이다.

고효선 교육정책국장은 "(확진) 염려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2년간 코로나19가 계속되면서 학생 학습권, 사회성, 성격 형성 등 심각한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등교에 대한 강렬한 요구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전면등교를 유지한다는 국가 차원의 큰 방향에 함께 하고 있다. 단 학교 내에서 감염에 취약할 수 있는 모둠·체험활동 등을 자제해달라고 학교에 강력히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은 지난달 22일부터 과대·과밀학교 일부를 제외한 학교 96%가 전면등교를 실시하고 있다. 전체 203개교 중 147개교가 전면등교 중이며 56개교는 밀집도를 초등학교 6분의5, 중·고교 3분의 2 수준으로 제한했다. 지난 1일 기준 학생 수 기준 등교율은 84.2%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18,000
    • -7.5%
    • 이더리움
    • 3,027,000
    • -13.41%
    • 비트코인 캐시
    • 355,100
    • -15.41%
    • 리플
    • 728.3
    • -13.64%
    • 라이트코인
    • 130,600
    • -14.53%
    • 에이다
    • 1,288
    • -14.01%
    • 이오스
    • 2,711
    • -13.03%
    • 트론
    • 69.23
    • -14.73%
    • 스텔라루멘
    • 226.8
    • -18.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12.98%
    • 체인링크
    • 19,360
    • -18.79%
    • 샌드박스
    • 3,607
    • -2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