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양심수” 이태복 전 보건복지부 장관 별세

입력 2021-12-04 17:09

(연합뉴스)
(연합뉴스)

평생 노동·학생 운동에 헌신한 이태복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급성심근경색으로 3일 별세했다. 향년 71세.

1950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 성동고와 국민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고교 시절부터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한 흥사단 아카데미 활동을 시작했고, 1979년 전국민주노동자연맹을 세우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노학연대(노동자-학생연대)’ 전술을 제시하는 등 적극 투쟁론을 전개하다 1981년 전두환 정권 시절 대표적인 공안사건인 ‘학림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986년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고인을 ‘세계의 양심수’로 선정했고, 고 김수환 추기경의 석방 탄원으로 1988년 가석방됐다.

1989년 주간노동자신문을 창간하고 1999년에는 노동일보를 창간했다. 2001년 3월 청와대 복지노동수석비서관, 2002년 1월 보건복지부 장관에 취임해 ‘의약분업 사태’ 수습과 건강보험 재정 안정화, 비정규직과 정규직 노동자의 격차 해소 등에 힘썼다.

2007년 국민 생활의 안정을 위협하는 기름값, 휴대전화비, 카드수수료, 약값, 은행금리 인하 등을 요구하는 ‘5대거품빼기범국민운동본부’ 상임대표를 맡아 활동했다. 2013년에는 5.18 민주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저서로는 옥중 서한집 ‘세상의 문 앞에서’(1992, 민맥), ‘전환기의 노동운동’(1995, 노동자신문), ‘우리시대의 희망찾기’(1996, 동녘), ‘기백이 있어야 희망이 보인다’(2000, 동녘), 자서전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다’(2002, 청년사), ‘대한민국은 침몰하는가’(2004, 청년사), ‘사회복지정책론’(2006, 나남), ‘도산 안창호 평전’(2006, 동녘), ‘안창호 - 위풍당당 민족의 자존심을 일깨운 지도자’(2007, 씽크하우스), ‘대한민국의 활로찾기’(2009, 흰두루), ‘조선의 슈퍼스타 토정 이지함’(2011, 동녘), ‘윤봉길 평전’(2019, 동녘) 등이 있다.

유족은 노동운동가 출신 부인 심복자 여사와 형제 이향복·이예복·이건복(동녘출판사 대표)·이화복·이영복(문화유통북스 대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고려대구로병원 장례식장 201호실에 마련됐고, 7일 새벽 발인을 거쳐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87,000
    • +0.75%
    • 이더리움
    • 3,028,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355,600
    • +0.11%
    • 리플
    • 761.9
    • +1.26%
    • 라이트코인
    • 131,300
    • +0.08%
    • 에이다
    • 1,320
    • +4.35%
    • 이오스
    • 2,724
    • +0.67%
    • 트론
    • 69.16
    • +1.95%
    • 스텔라루멘
    • 241.8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2.37%
    • 체인링크
    • 18,780
    • -0.48%
    • 샌드박스
    • 3,781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