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선대위 코로나 확진자 발생 쉬쉬 해명하라”…민주당 "허위 사실, 선제 방역조치해"

입력 2021-12-04 14:43 수정 2021-12-05 08: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4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내부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숨긴 점에 대해 “이재명 대선 후보는 선대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한 이유를 국민께 직접 해명하라”고 말했다.

원일희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후보 선대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1월 28일에 확진 판정이 됐지만,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 오다가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며 “게다가 이 후보 선대위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층을 소독하고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시킨 사실 자체도 함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대변인은 “코로나가 정당이라고 비켜 갈 리는 없다. 어디든 안전지대는 없다”며 “그러나 확진자 발생 시 신속, 정확,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해야 할 집권 여당 선대위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일주일 가까이 쉬쉬했다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확진 발생 이후의 상황이나 확진 직원의 백신 접종 여부도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또 원 대변인은 “이 후보는 경기지사 시절 확진자 발생을 은폐했다며 신천지 신도들을 맹비난했다. 전염병에 관한 한 모든 걸 공개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다그치기도 했다”며 “그러나 정작 본인의 선대위에서 나온 확진자 발생 사실에는 입을 다물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보다 선거운동이 우선이란 뜻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발생한 엄중한 상황이다. 오미크론 변이 역시 감염 자체보다 동선을 은폐했던 행태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피력했다.

원 대변인은 “이 후보는 “늦장 대응보다 과잉 대응이 낫다”고 주장해왔다. 그렇기에 역시 ‘말 따로 행동 따로’ 정치인임을 다시 한번 드러낸 것”이라며 “이재명 선대위는 이제라도 확진자 발생을 쉬쉬한 행태를 사과하고, 확진자 발생 이후 상황을 국민께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민의힘이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숨겼다는 논평을 낸 것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논평 취소를 촉구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날 총무본부 운영지원팀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이 마치 우리가 은폐하려했다는 논평을 배포해 허위 사실을 기사화했다"며 "국민의힘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논평 취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 선대위는 지난달 29일 실무진의 확진판정에 따라 보건당국의 지침 준수는 물론 강도 높은 선제적인 방역 조치를 했다"고도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실무자 확진판정 이후 선대위 상근자 전체(800명)에 문자 발송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에 근무한 약 40명은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시행하고 출근을 보류했으며, 지난달 25일부터 확진자와 식사하거나 커피를 마신 접촉자의 경우 최종 접촉일부터 10일간 재택근무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09: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404,000
    • +1.45%
    • 이더리움
    • 3,050,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356,000
    • +0.56%
    • 리플
    • 760.9
    • +1.98%
    • 라이트코인
    • 132,100
    • +1.07%
    • 에이다
    • 1,321
    • +4.76%
    • 이오스
    • 2,731
    • +1.15%
    • 트론
    • 69.2
    • +2.08%
    • 스텔라루멘
    • 242.6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700
    • +2.48%
    • 체인링크
    • 18,810
    • +0.21%
    • 샌드박스
    • 3,878
    • +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