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2015년 남욱 변호한 양재식 전 특검보 소환

입력 2021-12-03 19:11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뉴시스)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함께 남욱(천화동인 4호) 변호사를 변호했던 양재식 전 특검보를 소환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양 전 특검보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양 전 특검보는 2016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특검팀에서 박영수 전 특검을 보좌했다.

양 전 특검보는 2015년 수원지검의 대장동 사업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에서 박 전 특검과 함께 남욱 변호사를 변호했다. 당시 남 변호사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됐으나 1‧2심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남 변호사는 2012년 일산 풍동 개발 사업에도 관여하다가 검찰 조사를 받았는데 당시에도 박 전 특검과 양 전 특검보가 변호인으로 나섰고 남 변호사는 입건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연호 부산저축은행 회장의 친인척 조 모 씨는 2009년 대장동 사업을 위해 1100억 여 원을 마련했다. 대검찰청 중수부는 2011년 조 씨를 부른 뒤 입건하지 않았는데 당시 조 씨의 변호인은 양 전 특검보였다.

김만배(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씨와 남 변호사 등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정관계‧법조계 로비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거액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50억 클럽’ 명단에 박 전 특검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권순일 전 대법관 등의 이름이 포함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27,000
    • +1.56%
    • 이더리움
    • 3,783,000
    • +2.33%
    • 비트코인 캐시
    • 449,600
    • +1.28%
    • 리플
    • 899.1
    • +2.21%
    • 라이트코인
    • 166,400
    • +2.91%
    • 에이다
    • 1,636
    • -1.39%
    • 이오스
    • 3,340
    • +1.86%
    • 트론
    • 83.1
    • +3.1%
    • 스텔라루멘
    • 298.8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000
    • +1.71%
    • 체인링크
    • 26,850
    • +3.95%
    • 샌드박스
    • 5,185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