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도 오미크론 확진자 2명 발생…남아공발 비행기로 입국

입력 2021-12-02 21:56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싱가포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2일 싱가포르에 도착한 2명에게서 오미크론 변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출발한 비행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로 입국했다.

한 명은 모잠비크에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를 거쳐 싱가포르로 들어온 싱가포르 영주권자 남성이다. 다른 한 명은 싱가포르인 여성이다.

싱가포르 보건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았다.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양성 반응이 나와 즉각 격리됐다.

보건 당국은 이들과 같은 비행기를 탄 승객 19명을 추적 중이다. 이들 중 밀접접촉자는 10일간 격리 조치를 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514,000
    • -3.25%
    • 이더리움
    • 2,998,000
    • -6.55%
    • 비트코인 캐시
    • 361,200
    • -6.64%
    • 리플
    • 740.7
    • -6.82%
    • 라이트코인
    • 132,200
    • -6.7%
    • 에이다
    • 1,320
    • -6.25%
    • 이오스
    • 2,753
    • -7.52%
    • 트론
    • 70.62
    • -6%
    • 스텔라루멘
    • 237
    • -6.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900
    • -5.21%
    • 체인링크
    • 19,560
    • -9.9%
    • 샌드박스
    • 3,773
    • -9.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