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女 공무원, 남자친구 흉기 살해…“술 마시다 홧김에” 검찰 송치

입력 2021-12-02 19:58

(뉴시스)
(뉴시스)

20대 여성 공무원이 술에 취해 남자친구를 살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서울 강서구청 소속 직원 A(26)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6일 경기 김포시 풍무동 한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인 B(2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를 비롯해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씨와 다툼이 나자 주방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B씨의 지인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는데 기분 나쁜 소리를 해 홧김에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강서구청 소속 계약직원으로 현재 직위 해제됐다. 또한 살인 혐의가 확인되어 지난달 중순 검찰에 송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723,000
    • -8.8%
    • 이더리움
    • 2,927,000
    • -13.78%
    • 비트코인 캐시
    • 354,100
    • -13.8%
    • 리플
    • 709.2
    • -13.76%
    • 라이트코인
    • 132,600
    • -11.07%
    • 에이다
    • 1,304
    • -10.56%
    • 이오스
    • 2,691
    • -12.66%
    • 트론
    • 68.53
    • -12.42%
    • 스텔라루멘
    • 230.6
    • -13.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13.72%
    • 체인링크
    • 19,070
    • -18.57%
    • 샌드박스
    • 3,626
    • -17.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