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가안보실장 1일 중국 방문...종전선언 논의

입력 2021-11-30 12:53

▲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다음 달 1일 중국을 방문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서 실장은 방중 기간 양제츠(楊潔篪)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을 만나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종전선언 논의를 지렛대 삼아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유인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종전선언 당사자인 중국의 지원을 통해 북한을 설득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다만 미국이 비핵화 협상 입구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데 미온적인 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성사 가능성은 미지수다.

서 실장은 이밖에도 요소수 수급 안정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44,000
    • +3.11%
    • 이더리움
    • 3,022,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359,800
    • +1.58%
    • 리플
    • 763.6
    • +3.38%
    • 라이트코인
    • 132,800
    • +0.08%
    • 에이다
    • 1,277
    • +0.95%
    • 이오스
    • 2,741
    • +1.59%
    • 트론
    • 69.34
    • +3%
    • 스텔라루멘
    • 241.5
    • +2.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000
    • -0.63%
    • 체인링크
    • 19,400
    • +3.58%
    • 샌드박스
    • 3,931
    • +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