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불에 강하면서 단열효과 좋은 외벽공법 개발"

입력 2021-11-30 13:10

▲개발기술을 적용한 건물 조감도 (자료제공=한국건설기술연구원)
▲개발기술을 적용한 건물 조감도 (자료제공=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은 단열성능이 좋으면서 화재에도 강한 건물 외벽 시공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공법에서는 건물 외벽과 마감재 사이에 존재하는 공간 때문에 실내의 따뜻한 공기나 열기가 건물 구조체를 타고 빠져나가는 현상인 열교현상(Heat bridge)으로 열 손실이 흔하게 발생했다. 또한 고층 건물 내에서 발생하는 강한 공기가 수직으로 상승하거나 하강해 나타나는 연돌효과(Stack effect) 때문에 고층 건물에서의 화재가 급격하게 수직으로 확산했다.

건설연 화재안전연구소는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단열재를 부착한 단위 금속복합패널 모듈로 시공하되 이 모듈들 사이의 연결부에 존재하는 중공층(시공 과정에서 발생하는 건축 벽체 내부의 비는 공기층)을 단열성 및 난연성 소재로 보강했다.

이 기술은 비어있던 기존 공간을 단열 기능과 난연 기능의 소재로 채움으로써 열 손실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화재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새로운 건물 외벽 구조 및 공법이다. 이를 통해 에너지 절약과 화재 안전 성능 향상 등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세계 유일의 건물 외벽시스템 실규모 화재 안전시험 'BS 8414 Test' 인증기관인 '영국건축연구소'와 교차평가를 시행한 결과, 이 공법은 국제기준 15분을 초과하는 21분을 기록하며 국제 인증기관에서도 성능을 확인했다.

김병석 건설연 원장은 "경제적이고 화재에 안전한 건물 외벽공법의 적용을 통해 에너지 소비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화재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17,000
    • +0.8%
    • 이더리움
    • 2,972,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351,600
    • -0.54%
    • 리플
    • 740.1
    • -0.16%
    • 라이트코인
    • 130,700
    • -1.88%
    • 에이다
    • 1,268
    • -3.65%
    • 이오스
    • 2,664
    • -0.08%
    • 트론
    • 67.32
    • +1.45%
    • 스텔라루멘
    • 236.4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1.99%
    • 체인링크
    • 18,840
    • +0.21%
    • 샌드박스
    • 3,680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