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칵테일' "연내 1상 완료"

입력 2021-11-29 11:07

코로나19 항체칵테일 후보 'CT-P63', 항원 결합부위가 오미크론 변이 부위와 겹치지 않아 중화능 기대.."흡입형으로 개발할 것"

셀트리온은 29일 칵테일 후보항체 ‘CT-P63’에 대한 글로벌 임상 1상이 연내 종료 예정이라고 밝혔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렉키로나' 후속 프로젝트인 칵테일 흡입형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회사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최근 CT-P63에 대한 임상 1상시험에서 환자 투여를 종료했다. 셀트리온은 12월 중 관련 시험 데이터를 확보한 후, 동시 개발중인 흡입형 치료제와의 결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CT-P63은 셀트리온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중인 칵테일 항체다. 셀트리온은 CT-P63가 최근 구조분석을 통해 바이러스 항원 결합부위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변이 부위와 겹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돼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중화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흡입형 항체는 바이러스 중화능 외에도 호흡기 점막에 붙어 호흡기를 통해 유입되는 바이러스를 걸러주는 트랩핑(trapping) 기전도 갖고 있다. 미국 인할론 바이오파마(Inhalon Biopharma)의 특허 실시권을 바탕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발생 가능한 변이 바이러스에도 적용할 수 있다. 흡입형은 정맥투여에 비해 투약 편의성이 좋고 폐를 통한 항체 전달비율도 높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셀트리온은 CT-P63의 중화능 확인을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해당 항체의 슈도(pseudo) 바이러스 중화능 테스트를 진행하는 한편, 흡입형 항체치료제의 후속 임상은 CT-P63을 결합한 칵테일 흡입형으로 진행하기로 하고 규제기관과 가능성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미 델타 변이에 대한 대응능력이 확인된 렉키로나의 국내외 공급에 주력하면서 새로 출현한 오미크론 등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세를 주시하고 있다”면서 “1차 개발이 완료된 렉키로나 뿐 아니라 2차 개발이 진행 중인 칵테일 흡입형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셀트리온은 지난 15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Regkirona, regdanvimab)’에 대한 유럽의약품청(EMA)의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의 글로벌 공급도 곧 시작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988,000
    • +3.39%
    • 이더리움
    • 3,060,000
    • +3.13%
    • 비트코인 캐시
    • 361,800
    • +2.67%
    • 리플
    • 765.7
    • +3.92%
    • 라이트코인
    • 132,900
    • +0.23%
    • 에이다
    • 1,287
    • +1.66%
    • 이오스
    • 2,757
    • +2.26%
    • 트론
    • 69.41
    • +3.04%
    • 스텔라루멘
    • 242
    • +3.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
    • 체인링크
    • 19,290
    • +2.99%
    • 샌드박스
    • 3,934
    • +7.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