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종인·김병준 원톱? 민주적 아냐”

입력 2021-11-27 17:49

김종인 기선제압 의지 재차 내비쳐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7일 선거대책위원회 운영에 관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원톱’으로 이끄는 체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작가 특별전 관람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선대위 원톱인지 묻는 말에 “선대위는 선거운동의 헤드쿼터고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하는 것”이라며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 선거운동 방식과 안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다.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선대위를 이끌 주체로 김 전 위원장과 김 위원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영입했다. 이 중 특히 김 전 위원장이 주도권을 쥘 전망이었지만 윤 후보와의 이견으로 합류가 늦춰지고 있다.

이를 두고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의 기싸움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 없이 선대위 구성을 진행 중이지만 원톱 자리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비워두고 있어서다. 김 전 위원장과 함께하되 주도권을 쥐고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중이 읽힌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는 김 위원장 원톱에 선을 그으면서 동시에 김 전 위원장 원톱 합류 여지도 일축하며 재차 기선제압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관련해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5일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선 "(윤 후보가) 나한테 최후통첩을 했다고 그랬다. 주접떨어 놨던데 잘 됐다 그랬다"고 비꼬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43,000
    • -0.74%
    • 이더리움
    • 2,667,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266,700
    • +1.83%
    • 리플
    • 559.7
    • -0.18%
    • 라이트코인
    • 93,450
    • +4.18%
    • 에이다
    • 738
    • -1.07%
    • 이오스
    • 1,760
    • +0.28%
    • 트론
    • 93.68
    • +2.18%
    • 스텔라루멘
    • 178.4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00
    • +1.42%
    • 체인링크
    • 9,835
    • -0.91%
    • 샌드박스
    • 1,743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