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4분기 잔금대출 차질 없어…9.3조 공급"

입력 2021-11-26 14:38

금융위ㆍ금감원ㆍ은행연, '입주사업장 점검 TF 회의' 개최

금융당국이 올해 4분기 입주 예정인 사업장에서 잔금대출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이날 오전 은행연합회와 수분양자의 잔금대출 관련 ‘입주사업장 점검 TF’ 회의를 개최하고 입주 사업장별 잔금대출 취급현황과 애로사항 등을 점검했다. 금융위는 “4분기 입주 예정 사업장은 117개로 이날 기준 입주 진행 중인 88개 사업장에서 대출 가능 요건을 충족하는 입주자들에 대한 잔금대출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권은 4분기 입주 예정 사업장에 대해 9조3000억 원의 잔금대출을 취급할 계획이다. 월별로는 10월 입주 사업장에 2조 원, 11월 5조6000억 원, 12월 1조6000억 원이다.

입주자의 잔금대출 신청 규모를 보면, 현재 입주가 진행 중인 10∼11월 입주 사업장의 경우 3조2000억 원으로 금융권의 해당 사업장에 대한 대출 취급계획 대비 42.1% 수준이다. 12월에 입주가 시작돼 내년 1분기 중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29개 사업장의 경우는 금융권에서 내년에 자금 배정을 추가할 예정이어서 잔금대출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일부 사업장에서 제기된 잔금대출 취급 여부 안내 미흡, 잔금대출 조기 소진 등에 대한 민원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과거와 비교해 금융회사들의 잔금대출 취급 결정이 다소 늦게 이뤄짐에 따라, 잔금 마련에 불안을 느끼는 입주자가 존재하는 경우가 일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금융권은 영업점 등을 통해 잔금대출 일정을 안내하는 한편, 대출 여력이 있는 금융회사가 잔금대출을 추가 취급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입주예정 단지의 잔금대출 취급 정보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4분기 중 수분양자의 입주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67,000
    • -0.45%
    • 이더리움
    • 5,529,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691,000
    • -0.86%
    • 리플
    • 1,189
    • -0.92%
    • 라이트코인
    • 245,700
    • -3.04%
    • 에이다
    • 2,013
    • -4.78%
    • 이오스
    • 4,945
    • +1.44%
    • 트론
    • 123.5
    • +2.49%
    • 스텔라루멘
    • 431.1
    • +6.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000
    • -1.53%
    • 체인링크
    • 30,740
    • +0.95%
    • 샌드박스
    • 7,720
    • -6.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