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논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수락…"무엇이든 도우겠다"

입력 2021-11-26 11:50

김종인 합류 논란에 "당혹스럽긴 하다"
선대위 구성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김종인·이준석과 역할 구분엔 "정해진바 없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갈등 탓에 사퇴 논란까지 있었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 논란에 당혹스럽다면서도 선대위 구성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26일 오전 국민의힘 당사 3층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후보 같으면 이분을 모시고 새로운 국가를 제가 한번 만들어볼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며 "무엇이든 도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김병준 전 위원장이 갑작스럽게 기자간담회를 열자 일각에선 상임선대위원장직을 거절하고 사퇴하는 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김병준 전 위원장과 함께 선대위에 인선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자 책임지고 사퇴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윤 후보와 함께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서 말씀드리고 했는데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그 결과가 다시 다른 방향으로 가고 해서 당혹스럽다"면서 "더 이야기를 드릴 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과 사실상 함께하지 않는 거냐는 물음에는 "결별이다 아니다 제가 이야기 드릴 수 있는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그때그때 맞춰서 역할을 하는 것이지 미리 정해놓는다고 해서 그것이 확정될 수 없다"고 답했다. 선대위 역할 구분에 관해선 "합당한 사람이 가서 역할을 하는 거지 그 역할을 미리 나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 이준석 대표 등과 역할 구분에 관해서도 "아직 정확하게 협의를 안 해봤기에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지 않겠다"며 "선대위라는 건 딱 정해서 갈 수 없고 어떤 일이 나올지 모르기에 뭐라고 딱 짚어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2: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53,000
    • -2.23%
    • 이더리움
    • 5,170,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559,500
    • -6.59%
    • 리플
    • 997.3
    • -5.56%
    • 라이트코인
    • 191,300
    • -6.96%
    • 에이다
    • 1,700
    • -4.01%
    • 이오스
    • 3,750
    • -5.18%
    • 트론
    • 103.4
    • -4.7%
    • 스텔라루멘
    • 350.9
    • -4.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800
    • -7.23%
    • 체인링크
    • 23,690
    • -8.04%
    • 샌드박스
    • 6,420
    • -1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