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안철수, '3지대 연대' 임박?…"오늘 중 협상 결과 발표"

입력 2021-11-26 11:26

安 "정치공학적으로 해석해주시지 말길, 김동연과 연대 선 긋고 '원내 정당'만"
沈 "安 만나고 金 만나고 녹색당까지 논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청년 펜타곤 정책-종합편'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청년 펜타곤 정책-종합편'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3지대 공조가 임박했다. 두 사람은 26일 중으로 실무진 협상 결과를 발표하고 이른 시일 내로 만나 논의를 할 예정이다. 다만 안 후보는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창당준비위원장과 녹색당 등 다른 정당과 연대에는 선을 그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3지대 공조에 관해 "지금 실무선에서 논의했고 오늘 중에 구체화할 것"이라며 "제3의 길에 과감하게 배를 띄우겠다 했는데 이 배에 몇 분이 탈지 어디까지 항해할 수 있을지 노력해봐야 한다"고 얘기했다.

양측 실무진은 전날 회동한 것으로 보인다. 회동에는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다만 구체적인 협상안은 마련되지 않았고, 대략적인 회동 일정만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3지대 공조에 동의하면서도 정의당과 대장동 특혜 의혹, 고발 사주 쌍 특검 법안 연대로 선을 긋는 상황이다. 그는 "일단 이걸 정치공학적으로 해석을 해주시지 말기를 당부드린다"며 "이것은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무슨 연대 이런 종류의 것이 아니다. 오히려 쌍 특검에 초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3지대 간의 연대라든지 또는 다른 정책 공조라든지 이런 건 아니라는 걸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위원장과 협력 가능성도 작게 봤다. 그는 "특검이라는 것이 국회에서 발의하고 거기서 통과된다"며 "이건 원내 정당들이 해야 하는 그런 부분들"이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내부의 여러 가지 정책적으로 뒷받침하는, 당직자들과 당원을 충분히 확보하는 원내 정당이 4개 정당"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도 기득권 정당의 타파를 외치며 3지대 연대를 강조했고 실무진 간 협상을 이어갈 전망이다. 심 후보 역시 "일단 안 후보를 만나고 김 위원장까지 순차적으로 만날 예정"이라며 "당 차원에서 녹색당 등을 만나고 연대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이어 "양당 후보만 뽑아야 하면 투표장에 안 나간다는 사람이 있어서 정권교체 사명감으로 대안을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777,000
    • -3.16%
    • 이더리움
    • 4,994,000
    • -5.17%
    • 비트코인 캐시
    • 546,000
    • -4.88%
    • 리플
    • 957.1
    • -7.28%
    • 라이트코인
    • 182,300
    • -7.79%
    • 에이다
    • 1,608
    • -7.16%
    • 이오스
    • 3,619
    • -5.83%
    • 트론
    • 100.4
    • -6.86%
    • 스텔라루멘
    • 323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600
    • -7.52%
    • 체인링크
    • 22,210
    • -10.19%
    • 샌드박스
    • 6,145
    • -1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