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보령 청정수소 프로젝트’ 본격화

입력 2021-11-26 11:30

'충청남도 보령시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SK E&S는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충청남도, 보령시, 한국중부발전과 ‘충청남도 보령시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SK E&S와 충남도, 보령시, 중부발전 등은 이번 협약으로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기지 구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SK E&S는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ㆍ유통ㆍ활용 인프라 구축 전반의 투자와 운영을 통해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 중부발전은 석탄회처리장 유휴 부지 제공과 함께 투자 및 운영에 참여하며 사업 추진에 이바지한다.

충남도와 보령시는 탄소 중립과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산업 육성, 기업 유치 및 인력양성 등 재정ㆍ행정적 지원을 통해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들은 수소에너지 산업의 안전성과 환경 개선 효과와 관련해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지역과 주민의 상생 협력을 위해 노력하자고도 뜻을 모았다.

앞서 SK E&S는 2025년까지 약 5조 원을 투자해 보령 LNG 터미널 인근 지역에서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의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고 연간 25만 톤(t) 규모 청정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세계 최초ㆍ최대 규모의 보령 청정수소 사업은 친환경 수소 시대가 본격화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SK E&S는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대한민국 탄소 중립 및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기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협약식은 이날 열리는 국무총리 주재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의 사전행사로 진행됐다. 정부 측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협약당사자로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76,000
    • -0.85%
    • 이더리움
    • 5,247,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716,000
    • -1.04%
    • 리플
    • 1,213
    • -1.38%
    • 라이트코인
    • 249,500
    • -1.96%
    • 에이다
    • 1,995
    • -1.92%
    • 이오스
    • 4,990
    • -0.89%
    • 트론
    • 120.1
    • +0.17%
    • 스텔라루멘
    • 409.9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1.38%
    • 체인링크
    • 31,150
    • +0.35%
    • 샌드박스
    • 8,205
    • -1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