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금감원장, 재산 64억원 신고

입력 2021-11-26 09:32

공직자윤리위 재산 공개…4년새 20억 원 늘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의 재산이 최근 4년 새 20억 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8월 수시재산등록 현황에 따르면 정 원장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40억6000만 원 상당의 단독주택을 포함해 총 64억68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 원장은 2017년 3월 금융위 부위원장 자격으로 40억6000만 원을 신고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4년 반 동안 24억 원가량 증가한 것이다.

방배동 단독주택이 2017년 22억4000만 원에서 올해 8월 40억6000만 원으로 18억2000만 원가량 크게 올랐다.

경상북도 청송군에 보유한 전·답·대지는 1억4800만 원에서 2억900만 원으로 가치가 약 6000만 원 올랐다.

예금은 4년 전 15억2200만 원에서 19억4700만 원으로 4억 원 가까이 늘어났다.

이번에 재산 공개 대상이 된 이들은 지난 8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다. 퇴직자 중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은 43억13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71,000
    • -0.34%
    • 이더리움
    • 5,511,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692,000
    • -0.86%
    • 리플
    • 1,193
    • -1%
    • 라이트코인
    • 245,500
    • -3.35%
    • 에이다
    • 2,009
    • -5.24%
    • 이오스
    • 4,952
    • +1.08%
    • 트론
    • 123.4
    • +2.83%
    • 스텔라루멘
    • 431
    • +5.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1.37%
    • 체인링크
    • 30,710
    • +0.03%
    • 샌드박스
    • 7,720
    • -7.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