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예람 중사 아버지 특검 요구에 “살펴보겠다”

입력 2021-11-25 16:51

文, 인권위 20주년 기념식 현장서 이중사 유족 만나
문 대통령, 특검 요구에 "잘 살펴보겠다"
유족 "군에 아들, 딸 안심하고 보낼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의 부모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의 부모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성추행 2차 피해를 호소하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의 아버지에게 "(특검 요구를) 잘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25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문 대통령은 오전 10시 30분께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중구 명동성당으로 들어가면서 1인 시위 중인 이 중사 부모를 만났다.

이 중사 부친은 문 대통령과 면담하기 위해 기념식장 앞에서 이날 오전 9시부터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중사의 아버지는 "국방부 부실 수사로 책임자들이 전부 풀려났다. 특검으로 이 사건을 다시 들여다봐 주시고, 이에 따라 대통령께서 항명한 자들을 처벌해달라"라며 3페이지 분량의 서한을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 사안은 보고받아서 잘 알고 있다. 잘 살펴보겠다"는 취지로 의견을 전달했으며 이 중사 모친과도 잠시 대화를 나눴다. 앞서 지난 19일 청와대는 이 중사의 부친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요청서를 접수한 바가 있다. 이에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실은 시위 장소로 행정관을 보내 요구서를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 중사 부친은 이투데이에 "이제 대통령의 면담허락을 시민사회수석을 통해 기다리고 있다"며 "특검으로 부실수사의 진실이 밝혀지는 날이 와서 우리 딸 예람이뿐만 아니라 다른 부모들도 군에 아들, 딸 보내고 편히 발 뻗고 잘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예람 공군 중사는 올해 3월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고 이튿날 바로 보고했으나 동료와 선임 등으로부터 회유와 압박 등 2차 피해를 본 끝에 5월 21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국방부 검찰단은 이 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총 25명을 형사입건해 이 중 15명을 기소했다. 그러나 초동수사 담당자들에 대해 일제히 '증거 불충분하여 혐의 없다'며 불기소해 논란이 일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1: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612,000
    • -2%
    • 이더리움
    • 5,143,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555,500
    • -5.93%
    • 리플
    • 988.9
    • -5.55%
    • 라이트코인
    • 190,500
    • -6.34%
    • 에이다
    • 1,699
    • -3.14%
    • 이오스
    • 3,696
    • -6.1%
    • 트론
    • 103
    • -4.54%
    • 스텔라루멘
    • 349
    • -6.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900
    • -7.56%
    • 체인링크
    • 23,380
    • -9.34%
    • 샌드박스
    • 6,355
    • -1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