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실전형 교육과 취업연계는 사회적 책임"

입력 2021-11-25 16:29

'청년취업사관학교' 1호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청년취업사관학교 1호 영등포 캠퍼스를 방문해 취업지원프로그램 '밋업 스타트 데이'에 참가한 기업인, 취업준비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청년취업사관학교 1호 영등포 캠퍼스를 방문해 취업지원프로그램 '밋업 스타트 데이'에 참가한 기업인, 취업준비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기업에 취업하자마자 쓸 수 있는 실전형 교육을 진행하고 취업을 연계해주는 게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5일 서울시가 조성한 '청년취업사관학교' 1호 영등포 캠퍼스를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기업인, 교육생들과 대화의 시간에서 오 시장은 "취업이 어렵다고 하는데 그 속을 들여다보면 문과 전공자들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스펙이 부족한 경우한 것 같다"며 "기업들이 원하는 스펙을 교육받을 수 있는 청년취업사관학교를 구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20~30대 청년 구직자에 4차산업 디지털 신기술 분야의 실무·역량교육을 무료로 실시하고 취·창업까지 연계하는 기관이다. 서울시는 오는 2030년까지 서울 전역에 10개의 캠퍼스를 개관한다는 계획이다.

핀테크 기업인 페이민트의 김영환 대표는 "신입 청년들은 경력이 없기 때문에 채용하기가 겁난다"며 "청년취업사관학교처럼 지자체가 직접 나서서 취준생에게 맞춤형 교육을 해주면 기업 입장에서는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곳에 와서 교육생 중 6명 정도를 면접을 봤는데 절반 가량은 채용을 할 수 있을것 같다"고 전했다.

청년취업사관학교에서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과정을 수강중인 김승현 씨는 "커리큘럼도 잘 갖춰져 있고 시설이 좋아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등포 캠퍼스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AI개발자 양성 등 11개의 교육 프로그램에 220명이 참여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영등포 캠퍼스에서 열리는 취업 지원 프로그램 '밋업 스타트 데이(Meet-Up Start Day)' 온·오프라인 면접으로도 참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351,000
    • -3.26%
    • 이더리움
    • 5,044,000
    • -5.4%
    • 비트코인 캐시
    • 547,500
    • -6.33%
    • 리플
    • 963.9
    • -7.76%
    • 라이트코인
    • 183,800
    • -8.51%
    • 에이다
    • 1,620
    • -7.95%
    • 이오스
    • 3,679
    • -6.01%
    • 트론
    • 106.9
    • -1.93%
    • 스텔라루멘
    • 334
    • -7.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400
    • -9.64%
    • 체인링크
    • 22,420
    • -10.93%
    • 샌드박스
    • 6,155
    • -14.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