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화두 던진 '개 식용' 종식… 이재명 "먹히기 위해 태어난 개 없다"

입력 2021-11-25 16:4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청와대의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민관합동 논의기구 구성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제 '반려동물'로서 1500만 국민의 곁에 있는 개의 식용 문제를 종식해야 할 때"라며 "먹히기 위해 태어난 개는 없다"고 했다.

그는 "시대가 바뀌고 문화가 바뀌면서 개식용을 반대하는 여론은 늘었으나 국민적 합의를 핑계로 개 식용 문제는 방치돼 왔다"며 "3대 개 시장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성남 모란시장, 부산 구포시장, 대구 칠성시장 중 남은 곳은 한 곳뿐"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마저도 '식용 개'를 보관하고 전시하고 도살하는 곳은 이제 우리 눈길이 닿는 곳에서는 사라졌다. 개라는 동물이 얼마나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지 우리가 알게 됐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여전히 인간과 공감하고 교류할 수 있는 동물이 먹히기 위해 사육되고 잔인하게 도살되고 의뭉스러운 방식으로 유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후보는 "동물권이 존중되지 않는 사회의 한편에는 인간의 권리도 어느 정도 포기할 수 있다는 생각이 도사리기 마련이다. 동물권의 기준이 높아질수록 우리 사회의 인권도 향상될 것"이라며 "88년 서울올림픽부터 30여 년 이상 이어져 온 개식용 문제가 하루빨리 마무리되도록 저 역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997,000
    • -4.46%
    • 이더리움
    • 4,926,000
    • -6.56%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6.09%
    • 리플
    • 943.8
    • -8.64%
    • 라이트코인
    • 179,600
    • -9.25%
    • 에이다
    • 1,582
    • -8.61%
    • 이오스
    • 3,571
    • -7.29%
    • 트론
    • 99.26
    • -7.67%
    • 스텔라루멘
    • 318.1
    • -1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8.71%
    • 체인링크
    • 21,740
    • -12.13%
    • 샌드박스
    • 6,02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