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회사 3분기 누적 순이익 7.6조...전년비 37.3% 증가

입력 2021-11-25 12:00

올해 1~9월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37% 증가했다. 주가 및 금리 상승으로 변액보험 등의 보증준비금전입액(비용)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3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올 1~9월 보험회사 당기순이익은 7조 630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 731억원(37.3%) 증가했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생보사는 3조 691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73억 원(17.8%) 늘었다. 주가·금리 상승으로 변액보험 등의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 완화와 사업비 감소 등으로 보험영업이익은 개선됐다. 하지만, 이자수익·금융자산처분이익 감소로 투자영업이익은 악화됐다.

손보사는 3조 939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 5158억원(62.6%) 급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및 장기보험 손해율이 하락한 탓이다. 여기에 고액사고(전년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같은 기간 보험회사 수입보험료는 155조6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조원(2.1%) 증가했다. 생보사는 82조 241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15억 원(0.9%) 늘었다. 손보사는 73조 387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 4994억원(3.5%) 증가했다.

보험회사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77%와 7.33%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18%p, 1.88%p 상승했다.

보험회사 총자산(1338조3000억 원)은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 등으로 지난해 12월말 대비 16조9000억 원(1.3%) 증가했다.

반면, 자기자본(134조4000억 원)은 당기순이익 실현에도 불구하고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감소 등으로 8조9000억 원(6.2%) 감소했다.

금감원은 "올 1~9월중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 개선은 생보사의 보험영업 증가세 둔화, 손보사의 손해율 개선 등 일시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보험영업손실 감소는 코로나19, 금리상승 등 주로 외부요인에 의한 것으로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금리·주가 변동 등에 따라 변동성 확대가 우려된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62,000
    • +0.04%
    • 이더리움
    • 5,622,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697,000
    • -0.29%
    • 리플
    • 1,205
    • +0.17%
    • 라이트코인
    • 249,800
    • -0.91%
    • 에이다
    • 2,031
    • -2.26%
    • 이오스
    • 5,010
    • +2.43%
    • 트론
    • 125
    • +3.91%
    • 스텔라루멘
    • 435.4
    • +6.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0.11%
    • 체인링크
    • 31,550
    • +2.8%
    • 샌드박스
    • 7,81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