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교제살인' 조카 변론 공개 언급… "깊은 사과"

입력 2021-11-24 18:4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 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과거 이 후보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그 모친을 살해한 자신의 조카를 변론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어제(23일) 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며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 가중 사유이지 책임 감경 사유는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 조치와 가해 행위에 대한 가중 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며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461,000
    • -0.97%
    • 이더리움
    • 5,830,000
    • +5.29%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1.07%
    • 리플
    • 1,241
    • +1.14%
    • 라이트코인
    • 263,300
    • +4.4%
    • 에이다
    • 1,962
    • +0.1%
    • 이오스
    • 4,986
    • +1.57%
    • 트론
    • 120.6
    • +0.42%
    • 스텔라루멘
    • 417.6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1.31%
    • 체인링크
    • 32,070
    • +4.26%
    • 샌드박스
    • 8,215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