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친환경 LNG 추진선 투입한다

입력 2021-11-24 13:32 수정 2021-11-24 13:34

오염물질 배출 90% 이상 저감, 연료효율 30% 이상 높여
모든 원료전용선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 탄소저감 앞장설 예정

▲현대제철이 원료 운송에 투입한 첫 LNG추진선 '에이치엘 오셔닉호(HL Oceanic)'.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원료 운송에 투입한 첫 LNG추진선 '에이치엘 오셔닉호(HL Oceanic)'.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해외 원료 운송에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을 투입한다.

현대제철은 24일 목포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오셔닉호(HL Oceanic·이하 오셔닉호)’가 성공적으로 인도돼 첫 출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셔닉호는 이날 조선소를 출항해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와 호주를 오가며 연간 200만 톤의 철광석과 석탄을 운송하게 된다.

오셔닉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 높이 24.8m의 18만 톤급 LNG 추진선이다. LNG 연료는 기존 고유황 선박유 대비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이산화탄소(CO2)를 각각 99%, 90%, 30% 줄일 수 있다.

또 연료효율은 30% 이상 높일 수 있어 친환경ㆍ고효율 운항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오셔닉호는 설계부터 제작까지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해 국산화 수준을 선가의 87%에서 97%까지 높였다. 그간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LNG 연료탱크와 연료공급 시스템 등을 국산화함으로써 국내 LNG 추진선 기술의 본보기가 됐다는 평가다.

친환경 LNG추진선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강화에 대응해 2014년 72척에서 2016년 103척, 2018년 145척, 2021년 220척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현대제철은 이러한 국제적인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9년 5월 해양수산부, 한국가스공사, 에이치라인해운과 함께 ‘친환경 LNG 연료추진선박 도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번 오셔닉호는 그 첫 신호탄인 셈이다.

내년 3월에는 오셔닉호와 친환경 쌍둥이 선박인 '에이치엘 써니호(HL Sunny)'의 인도를 앞두고 있다.

현대제철은 앞서 설명한 2척의 LNG 추진선 외 나머지 원료전용선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내년도 3월부터 원료전용선의 31%를 탈황장치 장착으로, 15%를 LNG 추진선으로, 나머지는 저유황유를 사용함으로써 원료 수입과정에서도 저탄소, 친환경 정책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88,000
    • -0.49%
    • 이더리움
    • 5,255,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716,000
    • -0.62%
    • 리플
    • 1,212
    • -1.38%
    • 라이트코인
    • 249,900
    • -1.81%
    • 에이다
    • 1,995
    • -0.75%
    • 이오스
    • 4,985
    • -0.99%
    • 트론
    • 120.3
    • +0.59%
    • 스텔라루멘
    • 411.8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0.8%
    • 체인링크
    • 31,160
    • +1.3%
    • 샌드박스
    • 8,255
    • -9.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