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5세대 레인지로버 국내 첫 공개…럭셔리 SUV의 '끝판왕'

입력 2021-11-24 11:12

럭셔리 SUV의 아이콘…5세대 모델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랜드로버가 5세대로 거듭난 레인지로버를 지난달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제공=랜드로버 글로벌 미디어)
▲랜드로버가 5세대로 거듭난 레인지로버를 지난달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제공=랜드로버 글로벌 미디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럭셔리 SUV의 궁극점으로 추앙받아온 ‘올 뉴 레인지로버’를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5세대 모델이다.

랜드로버 코리아는 24일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랜드로버 플래그십 럭셔리 SUV ‘올 뉴 레인지로버’의 사전 공개 행사를 열었다 지난달 2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에서 성공적으로 데뷔한 후, 전 세계 고객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한 달 만에 국내에서도 새 모델을 공개했다.

레인지로버는 1970년 출시 이후 디자인과 정제성, 엔지니어링 등에서 혁신을 거듭해온, 럭셔리 SU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상징적 모델이다.

▲1970년 1세대 출시 이후 51년 만에 5세대로 거듭났다. 세대를 거듭하면서도 어느 시대에서나 럭셔리 SUV의 정점을 상징했다. 사진 오른쪽 아래가 1970년 데뷔한 1세대 레인지로버, 왼쪽 위가 5세대다.   (사진제공=랜드로버 글로벌 미디어)
▲1970년 1세대 출시 이후 51년 만에 5세대로 거듭났다. 세대를 거듭하면서도 어느 시대에서나 럭셔리 SUV의 정점을 상징했다. 사진 오른쪽 아래가 1970년 데뷔한 1세대 레인지로버, 왼쪽 위가 5세대다. (사진제공=랜드로버 글로벌 미디어)

5세대로 거듭난 올 뉴 레인지로버는 전작을 뛰어넘는 모던한 디자인, 혁신적인 테크놀로지와 차세대 연결성이 조화를 이루며 효율적인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다양한 라인업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랜드로버는 효율적인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와 함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먼저 공개했다. 순수 전기차(BEV)는 2024년 출시한다.

차 길이와 휠베이스(축간거리) 등에 따라 4인승과 5인승 또는 최초로 출시된 7인승 모델을 선택할 수도 있다.

올 뉴 레인지로버 국내 출시 모델의 세부 사양 및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랜드로버 코리아가 '월드 프리미어' 한 달만에 한국시장에도 새 모델을 선공개했다. 구체적인 출시 시점은 내년 상반기로 알려져 있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랜드로버 코리아가 '월드 프리미어' 한 달만에 한국시장에도 새 모델을 선공개했다. 구체적인 출시 시점은 내년 상반기로 알려져 있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겉모습보다는 인테리어,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진보한 첨단기술의 변화 폭이 더 크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겉모습보다는 인테리어,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진보한 첨단기술의 변화 폭이 더 크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새 모델은 차 길이와 승차 정원에 따라 4인승과 5인승, 7인승으로 나온다. '로빈 콜건' 랜드로버 코리아 법인장이 직접 4인승 모델의 뒷 자리에 앉았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새 모델은 차 길이와 승차 정원에 따라 4인승과 5인승, 7인승으로 나온다. '로빈 콜건' 랜드로버 코리아 법인장이 직접 4인승 모델의 뒷 자리에 앉았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글로벌 최초 공개 한 달만에 한국 시장에도 선공개됐다. 국내 공식 출시는 내년 상반기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글로벌 최초 공개 한 달만에 한국 시장에도 선공개됐다. 국내 공식 출시는 내년 상반기다. (사진제공=랜드로버 코리아)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298,000
    • +0.01%
    • 이더리움
    • 5,733,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0.56%
    • 리플
    • 1,234
    • -1.12%
    • 라이트코인
    • 259,100
    • -0.54%
    • 에이다
    • 1,954
    • +0.05%
    • 이오스
    • 4,980
    • -0.6%
    • 트론
    • 121.2
    • +0.41%
    • 스텔라루멘
    • 415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1.86%
    • 체인링크
    • 31,860
    • -0.9%
    • 샌드박스
    • 8,040
    • -4.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