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인공지능ㆍ빅데이터 분석업체 지분 투자…미래 요소기술 확보

입력 2021-11-24 08:42

▲ (좌) 코난테크놀로지 김영섬 대표이사, (우) KAI 윤종호 기술혁신센터장. (사진제공=KAI)
▲ (좌) 코난테크놀로지 김영섬 대표이사, (우) KAI 윤종호 기술혁신센터장.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3일 인공지능(AI)ㆍ빅데이터 전문업체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분 투자는 AIㆍ빅데이터ㆍ딥러닝 등 4차산업 기술을 항공·방산 분야에 접목해 미래사업 분야의 요소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KAI는 이번 지분 확보를 통해 KF-21, FA-50, 수리온 및 UAM에 적용 가능한 AI 기반의 고장ㆍ수명예측시스템(PHM)개발에 협력한다. 이를 통해 항공기 상태를 진단, 잔여 수명을 예측하는 등 정비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국방 데이터 사업 진출도 준비한다. 국방 자료수집, 저장, 분석 및 활용을 위한 정보화 사업인 군수 빅데이터 사업과 무기체계 상태를 진단해 정비 시점과 총비용을 분석하는 국방 핵심기술 개발 사업 등 AI·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신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미래전장과 UAM에 사용될 요소기술도 확보한다. 자율비행 및 충돌 회피 AI 알고리즘과 대용량 비행·운용데이터 분석 SW 공동개발을 통해 미래형 항공기 운영의 핵심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보한다.

AI·빅데이터 기술은 KAI에서 추진하는 5대 미래사업에도 긍정적인 시너지 창출과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유무인 복합체계(MUM-T)의 경우 수리온 또는 LAH에서 투하된 무인기의 자율·군집 비행에 적용할 수 있다.

우주사업 분야에서는 위성에서 확보한 대용량 영상·음성 데이터 처리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

대용량 정보 수집을 통해 메타버스(가상세계) 속에 마치 현실과 똑같은 형상을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기술도 미래형 시뮬레이터의 몰입감과 교육 효과를 한층 높이는 데 사용된다.

항공전자 부문은 항공뿐 아니라 육상·해상 무기 전자장비 진출을 위해 딥러닝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안현호 KAI 사장은 “디지털 역량을 갖춘 신생기업, 혁신기업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KAI의 디지털 융·복합을 가속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사업 부문의 성장 계기를 강화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00,000
    • -0.77%
    • 이더리움
    • 5,246,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716,000
    • -1.17%
    • 리플
    • 1,213
    • -1.38%
    • 라이트코인
    • 249,500
    • -2%
    • 에이다
    • 1,995
    • -2.01%
    • 이오스
    • 4,990
    • -1.09%
    • 트론
    • 120.2
    • +0.17%
    • 스텔라루멘
    • 409.9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1.33%
    • 체인링크
    • 31,150
    • +0.39%
    • 샌드박스
    • 8,220
    • -9.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