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가천대에 이재명 논문 재차 검증 요구

입력 2021-11-23 16:2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신태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신태현 기자)

교육부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가천대에 법률적 검토를 거쳐 논문 표절 의혹을 재차 검증하라고 요구했다.

23일 교육부에 따르면 가천대는 18일 “이미 종결한 학위논문 검증 사안에 대해 재검증을 실시하는 것에 대해 법률적 검토를 거칠 것”이라며 “12월 3일까지 이에 대한 결과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부는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교육부의 일관된 입장과 검증시효를 폐지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가천대에 이달 30일까지 논문 검증 실시·조치 계획을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고등교육법 등 관계 법령에 따른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의 석사논문 표절 의혹은 2013년 성남시장 선거 후보 시절 처음 제기됐다. 이 후보는 2014년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이고 싶지 않다”는 취지로 ‘자진 반납’ 의사를 가천대에 통보했으나 가천대 연구윤리위원회는 2016년 심사 기한을 이유로 이 논문이 학위취소 심사 대상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 논문 의혹이 불거지고 교육부가 국민대에 재조사를 요구하면서 이 후보의 논문 의혹도 재점화됐다.

가천대는 최근 이 후보의 표절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검증시효가 지나 부정 여부를 심사할 대상이 아니라는 2016년의 판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지만 교육부는 국민대에 취한 조치와 마찬가지로 지난 4일 가천대에 조치 계획을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925,000
    • -4.16%
    • 이더리움
    • 5,022,000
    • -5.48%
    • 비트코인 캐시
    • 539,500
    • -8.09%
    • 리플
    • 968.3
    • -8.84%
    • 라이트코인
    • 181,300
    • -10.2%
    • 에이다
    • 1,633
    • -7.06%
    • 이오스
    • 3,655
    • -7.21%
    • 트론
    • 101.2
    • -7.07%
    • 스텔라루멘
    • 328.7
    • -1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7.98%
    • 체인링크
    • 22,600
    • -10.74%
    • 샌드박스
    • 6,310
    • -1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