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망] 송영길 "민주당, 조화ㆍ조문ㆍ국가장 모두 불가"

입력 2021-11-23 14:13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사진은 12·12 군사반란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두환(오른쪽)·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 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사진은 12·12 군사반란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두환(오른쪽)·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 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전두환 사망에 대하여 민주당은 조화, 조문, 국가장 모두 불가하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전두환 씨가 사망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이에 대한 정의를 세우는 길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의 사망 소식에 끝까지 자신의 죄의 용서를 구하지 못한 어리석음에 분노와 안타까움을 느끼게 된다"며 "두 눈으로 목격한 5·18과 이후의 나날들이 주마등처럼 스쳤다. 쿠데타를 시작으로 통치 기간 동안 숱한 죽음들과 그보다 더 많은 민주화 인사들이 겪었던 형극의 삶을 기억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주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5.18의 진실을 밝히고 진심으로 사죄하길 간절히 바랐다. 민주주의를 지켜낸 5월 영령들을 위해, 그 민주주의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우리를 위해 반드시 짚어야 할 일이었다"며 "하지만 그 간절함마저도 이제는 이룰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는 "그의 생물학적 수명이 다하여 형법적 공소시효는 종료되었지만 민사적 소송과 역사적 단죄와 진상규명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601,000
    • +0.04%
    • 이더리움
    • 5,848,000
    • +5.94%
    • 비트코인 캐시
    • 708,000
    • +1.22%
    • 리플
    • 1,243
    • +1.8%
    • 라이트코인
    • 262,700
    • +4.83%
    • 에이다
    • 1,975
    • +1.13%
    • 이오스
    • 4,993
    • +1.88%
    • 트론
    • 121
    • +0.67%
    • 스텔라루멘
    • 417.8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100
    • +0.76%
    • 체인링크
    • 32,370
    • +5.85%
    • 샌드박스
    • 8,250
    • -2.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