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술·면접 대학별고사 시작…“최저기준 속단하지 말 것”

입력 2021-11-19 14:33

주말부터 시험 잇따라…논술 20~21일, 면접 12월 4~5일 집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이 20일부터 논술, 면접 등 대학별고사 일정에 돌입한다.

19일 대학가와 입시업계에 따르면 수능 후 첫 주말인 20~21일에는 서울 소재 대학의 논술이 몰려 있다. 경희대·숙명여대·건국대·서울여대·성균관대(인문)·서강대(자연)·숭실대(자연) 등이 20일 논술을 실시한다. 경희대 국제캠퍼스·한국항공대·한양대(ERICA)·단국대(인문)·가톨릭대(의예과) 등도 이날 논술을 치른다.

21일에는 경희대·동국대·숙명여대·덕성여대·서강대(인문) 등이 논술 전형을 실시한다. 가톨릭대·수원대·경희대 국제캠퍼스·단국대(자연) 등도 이날 논술시험을 실시한다.

이달 27~28일에는 한양대·이화여대·한국외대·세종대·중앙대·광운대·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중앙대 안성캠퍼스·한국산업기술대 등의 논술시험이 예정돼 있다.

대학들이 모집하는 전체 모집 인원 중 논술전형이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따르면 이번 2022학년도 대입에서 수시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36개로 3개 늘었지만, 전체 선발 인원은 1만1069명으로 전체 3.2%에 불과하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수능이 문·이과 통합형 첫 시험이었던 만큼 가채점 결과로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속단하지 말고 대학별고사를 적극 대비하라고 조언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률, 미응시 인원, 충원율 등을 고려하면 실질경쟁률은 최초경쟁률과 차이가 난다"며 "기출문제 등을 살펴 가능성을 타진해 본 후 도전해보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논술뿐 아니라 주요 대학 수시 면접 전형도 예정돼 있다.

서울대는 26일 대부분 모집단위 수시 일반전형 면접고사를 실시한다. 이어 27일 의대, 치의학과, 수의대 일반전형 면접고사를 본다. 지역균형선발전형은 12월4일 의대, 치의학과, 수의대를 뺀 나머지 모집단위가 12월3일 면접고사를 본다.

고려대는 일반전형 학업우수형의 면접고사를 이달 27일 인문계열, 28일 자연계열 각각 진행한다. 연세대는 학생부종합전형 활동우수형 면접을 자연계열과 인문계열 각각 20일, 21일 실시한다.

면접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방식을 채택한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이런 경우 실제 전체 평가에서 면접이 당락을 좌우하는 비중은 줄어든다는 것이 입시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반면 현장 녹화 방식은 비중이 크므로 출제 경향을 파악하고 제시문에 따른 답변을 제공할 경우를 대비해 전공 관련 교과서 기본 개념을 되짚어 정리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온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제시문을 활용한 면접에서는 인문, 사회계열은 평소에 꾸준한 독서활동으로 제시문의 이해와 논제에 대한 비판적 사고가 중요하다"며 "자연계열은 수학, 과학 등 각 과목을 깊이 있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지원 대학과 모집 단위 기존 출제 경향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735,000
    • -3.35%
    • 이더리움
    • 4,996,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8.03%
    • 리플
    • 959.9
    • -8.06%
    • 라이트코인
    • 180,100
    • -9.36%
    • 에이다
    • 1,619
    • -6.42%
    • 이오스
    • 3,636
    • -6.19%
    • 트론
    • 101.2
    • -7.07%
    • 스텔라루멘
    • 328
    • -1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000
    • -7.93%
    • 체인링크
    • 22,410
    • -9.67%
    • 샌드박스
    • 6,230
    • -12.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