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값 3.3㎡당 1557만원…2년새 30% 올라

입력 2021-11-18 16:40

2019년 4월 넷째 주 이후 연속 상승
“이러다 집 못살라” 30대 추격 매수

▲대전 서구 둔산동 일대에 빼곡히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모습. (연합뉴스)
▲대전 서구 둔산동 일대에 빼곡히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모습. (연합뉴스)
대전 주택시장이 올해에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공급 물량이 줄자 무주택 수요자들이 추격 매수에 가담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는 게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대전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13.78% 올라 지방 광역시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집값 불장(불같이 뜨거운 상승장)이었던 지난해 상승률(15.23%)과 맞먹는 수치다. 대전 아파트값은 2019년 4월 넷째 주(0.02%) 이후 한 주도 빠짐없이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전 내에서도 유성구 집값 상승률이 눈에 띈다. 올해 들어 이번 주까지 15.52% 올라 1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구 14.16% △서구 13.07% △동구 13.02% △대덕구 12.41% 순으로 올랐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전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값도 처음으로 1500만 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 조사 결과 10월 대전 아파트 평균 매매값은 3.3㎡당 1557만 원을 기록했다.

대전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값은 앞서 지난해 12월 1300만 원(1305만 원)을 넘은 데 이어 4개월 만인 올해 4월 1400만 원(1405만 원)을 돌파했는데 이후 4개월 만에 100만 원이 더 오른 것이다.

대전 집값 상승은 공급 물량이 줄어든 게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대전시는 올해 초에 3만4945가구 공급 계획을 밝혔지만, 올해 8월까지 목표의 5.6%(1965가구)만 분양되는 데 그쳤다.

30대 젊은 층이 아파트 매수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는 점도 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대전에서 30대의 아파트 거래량은 총 3132건으로 전통적 큰 손인 40대(2882건)와 50대(2346건)를 훌쩍 뛰어넘었다. 30대 거래 비중이 40대를 넘어서는 곳은 서울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 불과하다.

대전 유성구 A공인 관계자는 “무주택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더 늦기 전에 아파트를 매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례가 많아 집값이 지속해서 오르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93,000
    • +3.97%
    • 이더리움
    • 5,364,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596,500
    • +5.86%
    • 리플
    • 1,025
    • +3.66%
    • 라이트코인
    • 201,500
    • +6.33%
    • 에이다
    • 1,746
    • +4.36%
    • 이오스
    • 4,010
    • +1.31%
    • 트론
    • 112.6
    • +7.75%
    • 스텔라루멘
    • 358.3
    • +6.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3.09%
    • 체인링크
    • 25,600
    • +11.35%
    • 샌드박스
    • 6,705
    • +2.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