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프라 예산법안 서명 여파...비트코인 6만 달러선까지 급락

입력 2021-11-16 15:47

가상화폐 시총 7%가량 빠져
인프라 법안에 가상화폐 세금 부과 내용 담겨

▲가상화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 추이. 출처 블룸버그
▲가상화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 추이. 출처 블룸버그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시간 기준 이날 오후 1시 32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 하락한 6만1400달러에 거래됐다.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도 6.8% 빠지며 4300달러선에서 움직였다.

가상화폐 시장 전체 시가총액은 24시간 동안 7% 내리며 2조8000억 달러까지 빠졌다.

이날 가상화폐 가격 하락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 달러 규모 인프라 법안에 서명한 영향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서명한 인프라 예산법안에는 가상화폐를 자산으로 간주해 세금 신고를 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헤이든 휴즈 알파임팩트 최고경영자(CEO)는 “인프라 예산법안에 서명이 이뤄졌다”며 “시장에서 가상화폐 시장 규제와 세금 우려가 커지면서 매도세가 쏟아졌다”가 말했다.

중국의 계속된 규제 움직임도 시장 불안을 가중시켰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대변인인 멍웨이는 기자회견에서 “가상화폐 채굴 관련 기업에 징벌적 벌금 부과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들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각각 두 배, 여섯 배 이상 가격이 뛰었다.

투기와 인플레이션 헤지수단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주 최고점을 찍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851,000
    • +0.26%
    • 이더리움
    • 2,637,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188,100
    • -1.62%
    • 리플
    • 506.9
    • -0.22%
    • 위믹스
    • 3,622
    • -0.14%
    • 에이다
    • 769
    • -1.7%
    • 이오스
    • 1,779
    • -1.6%
    • 트론
    • 94.5
    • +1.39%
    • 스텔라루멘
    • 169.2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0.12%
    • 체인링크
    • 11,880
    • -2.06%
    • 샌드박스
    • 1,829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