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몽골 파트너사 ‘센트럴 익스프레스’ 15일 몽골거래소 상장

입력 2021-11-14 09:35

▲몽골 CU의 운영사인 센트럴 익스프레스 임직원들이 몽골 증권거래소에서 IPO 관련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제공=BGF리테일)
▲몽골 CU의 운영사인 센트럴 익스프레스 임직원들이 몽골 증권거래소에서 IPO 관련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제공=BGF리테일)

몽골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의 해외사업 파트너사 ‘센트럴 익스프레스(Central Express)’가 15일 몽골 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BGF리테일은 2018년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aster Franchise)’ 계약을 체결하고 우리나라 편의점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다.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140여 개 CU를 운영하며 현지 편의점 업계 1위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BGF리테일과의 MFC 계약 체결 3년만에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지난달 29일 몽골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 규모인 공모 금액 250억 투그릭(약 103억 원)을 목표로 공모주 청약을 진행했다. 해당 청약은 공모 첫 날 IPO 주간사의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 속에 시작됐다.

총 5일(영업일 기준)간의 공모 끝에 공모금액은 목표 금액의 1.6배가 넘는 401억 투그릭을 달성했으며 청약인원도 종전 최다 기록인 6000명을 훌쩍 넘어선 1만여 명이 몰렸다. 총 공모 금액과 청약인원 모두 몽골 IPO 사상 역대 최대 규모다.

몽골 CU는 현지 다른 편의점 업체와의 차별화에 성공하며 사업 확장에 속도가 붙고 있다. 센트럴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몽골 CU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봉쇄조치 등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65개 신규점을 오픈, 연말 170개점을 달성할 전망이다. 매출 역시 전년 동기(1~10월) 대비 83.7% 급신장했다.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현재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약 74%에 이르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기반으로 2022년 300호점을 오픈하는 것이 목표다.

BGF리테일은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파트너십 체결 후 매년 정기적으로 현지에 TF 인력을 파견GO 몽골 CU를 위한 물류 인프라 조성, 간편식 제조 공정, 점포 IT 시스템 구축 등 편의점 사업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K-편의점의 배달 서비스 및 즉석조리식품을 현지에 도입해 파트너사가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지역사회를 위한 인프라 활용방안과 ESG 경영 모델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는 “센트럴 익스프레스의 성공적인 IPO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CU의 우수한 사업 역량과 브랜드 파워, 높은 성장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라며 “앞으로도 CU가 해외 소비자와 투자자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탄탄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181,000
    • +2.51%
    • 이더리움
    • 2,915,000
    • -0.95%
    • 비트코인 캐시
    • 351,400
    • -0.85%
    • 리플
    • 725.8
    • -1.43%
    • 라이트코인
    • 131,200
    • +0.23%
    • 에이다
    • 1,247
    • -2.5%
    • 이오스
    • 2,664
    • -0.63%
    • 트론
    • 66.86
    • -1.52%
    • 스텔라루멘
    • 232.6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500
    • -3.13%
    • 체인링크
    • 18,310
    • -2.45%
    • 샌드박스
    • 3,599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