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억만장자, 웨스트햄 지분 27% 인수 완료...부자 구단 거듭날까

입력 2021-11-11 11:06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홈 구장 ‘런던 스타디움’. (웨스트햄 공식 홈페이지 캡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홈 구장 ‘런던 스타디움’. (웨스트햄 공식 홈페이지 캡처)

체코의 억만장자 다니엘 크레틴스키(46)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지분 27%를 매입했다.

10일 오후 3시(현지 시각) 웨스트햄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서를 내고 “체코 투자 그룹 1890s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지분 27% 인수를 완료했다”며 “계약의 일환으로 1980s의 회장 다니엘 크레틴스키와 그의 동료 파벨 호르스키가 이사회 구성원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업가이자 변호사인 크레틴스키는 직원 2만5000명 이상인 에너지 회사 EPH를 운영하고 있으며, 프랑스 신문 르 몽드와 독일 유통업체 메트로 AG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체코 1부리그 소속 축구팀 스파르타 프라하의 공동 소유주로 평소 축구에 관심이 많으며,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그의 자산을 40억 달러(약 4조7432억 원)로 추산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크레틴스키는 웨스트햄 지분을 매입하는데 1억8000만~2억 파운드(약 2860억7000만 원∼3178억5000만 원)를 투자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크레틴스키는 지분 확보 후 웨스트햄의 2대 주주가 됐다.

웨스트햄은 성명서를 통해 “이 계약은 초기에 (구단의) 장기 부채를 줄이고, 추가 자금을 다른 분야로 투자할 수 있게 하는 클럽의 자본 구조 개선책으로, 최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 이루어진 긍정적인 발전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에 대해 크레틴스키는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기쁘다. 나는 축구에 열정적이다”라며 “이 위대한 클럽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바탕으로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크레틴스키의 합류로 웨스트햄은 재정적인 안정성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웨스트햄은 현재 PL 3위(7승 2무 2패·승점 23)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주말(8일) 강팀 리버풀과의 맞대결에서 3대2 승리를 거두는 등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74,000
    • +1.91%
    • 이더리움
    • 2,963,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354,100
    • +0.8%
    • 리플
    • 741.8
    • +0.22%
    • 라이트코인
    • 130,900
    • -0.08%
    • 에이다
    • 1,275
    • -0.7%
    • 이오스
    • 2,744
    • +2.27%
    • 트론
    • 69.72
    • +1.87%
    • 스텔라루멘
    • 236.4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700
    • -2.53%
    • 체인링크
    • 18,580
    • +2.03%
    • 샌드박스
    • 4,203
    • +1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