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시선 인식 기술 활용한 교육 앱 개발…"안전한 등하교 지원"

입력 2021-11-11 10:00

스마트폰 카메라 통해 학생의 눈동자 움직임 분석…현대모비스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기술 활용

▲홍대부속초등학교 학생들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교통안전 교육용 애플리케이션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홍대부속초등학교 학생들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교통안전 교육용 애플리케이션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에 적용되는 첨단 기술을 활용해 어린이들이 등하교하는 길에 일어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비대면 교육용 앱 '학교 가는 길'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교육 앱은 시선 인식 기술을 활용했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이 가상의 교통안전 환경에서 여러 가지 위험 상황을 실제로 정확하게 인지했는지 확인한다.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에 장착된 전면 카메라를 통해 학생의 눈동자 움직임을 분석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방식은 현대모비스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기술에서 영감을 얻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은 운전자 동공 인식을 통한 시선추적과 운전자의 눈ㆍ코ㆍ입을 통해 운전자의 실시간 상태 파악이 가능하다.

이 교육용 앱은 여러 가지 교통상황을 분석해 등하교 중 일어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교육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교육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다양한 학교와 지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의 기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학교 가는 길'은 총 4가지 유형(신도심, 구도심, 농촌, 공장가)의 등굣길 콘텐츠를 제공해 다양한 지역의 어린이들이 교통안전 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실제 등교 환경을 동영상으로 재생해 교육의 몰입감을 높였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이 교육용 앱에서 수집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어린이 교통안전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시선 인식을 통해 부주의하게 인지하는 상황과 교통안전 퀴즈 정답률 등을 분석해 지역별, 학교별, 학년별로 취약한 교통사고 유발 포인트를 도출하고 교통안전 정보를 원하는 학교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현복 현대모비스 ESG 추진사무국장 상무는 “어린이들의 안전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지속해서 개발해 나가고, 교통안전의식을 계속 향상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464,000
    • +2.64%
    • 이더리움
    • 3,191,000
    • +6.44%
    • 비트코인 캐시
    • 370,400
    • +4.43%
    • 리플
    • 772.4
    • +3.9%
    • 라이트코인
    • 136,100
    • +2.56%
    • 에이다
    • 1,341
    • +5.09%
    • 이오스
    • 2,808
    • +4.43%
    • 트론
    • 70.24
    • +3.78%
    • 스텔라루멘
    • 245.5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100
    • +3.26%
    • 체인링크
    • 19,470
    • +2.85%
    • 샌드박스
    • 3,929
    • +5.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