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탄소중립에 있어 금융의 역할 고민할 것”

입력 2021-11-04 15:32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 참여해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 참여해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국가의 저탄소 경제 가속화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서 탄소중립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국가의 저탄소 경제 가속화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마라케시 파트너십은 정부, 기업, 민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후 행동 확산·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열리는 COP26 주요 행사 중 하나다. 오는 11일까지 금융, 에너지, 산업, 법률 등 다양한 주제의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첫 날인 3일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가장 중요한 테마인 ‘금융’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인 ‘파이낸스 데이’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COP26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 유엔 기후 특사 마크 커니, 유엔환경계획 잉거 안데르센 사무총장과 함께 알리안츠, HSBC, AXA 등 글로벌 탄소중립을 선도하고 있는 주요 금융 기관 CEO들이 대거 참석했다.

조 회장은 아시아 민간 금융사 대표로는 처음 이 행사에 초청을 받았다. 글로벌 자문사 블랙록, 네덜란드 연기금 운용사 APG 대표들과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했다. 조 회장은 탄소 중립 전략(Zero Carbon Drive)를 소개하고 신한금융이 실행하고 있는 자산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측정 방법과 감축 목표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 발전,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등 탄소배출량이 많은 산업 분야를 적극 지원해 저탄소 전환을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전 세계 금융이 탄소중립을 향해 같은 뜻을 모으는 자리에 대한민국 금융 대표로 참석하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다”며 “앞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더욱 고민하고, 국가의 저탄소 경제 가속화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182,000
    • -1.42%
    • 이더리움
    • 3,711,000
    • -3.76%
    • 비트코인 캐시
    • 444,100
    • -3.33%
    • 리플
    • 883.4
    • -2.58%
    • 라이트코인
    • 162,700
    • -6.12%
    • 에이다
    • 1,675
    • -7.76%
    • 이오스
    • 3,295
    • -2.69%
    • 트론
    • 81.36
    • -1.81%
    • 스텔라루멘
    • 298.9
    • -2.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000
    • -0.91%
    • 체인링크
    • 25,940
    • -7.95%
    • 샌드박스
    • 5,070
    • -6.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