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핫이슈] 병가 내고 스페인 여행 다녀온 공무원·김제 골프장 일본車 출입금지령·6.78kg 슈퍼베이비

입력 2021-11-03 11:09

“아프다면서 스페인 여행 가는 건 괜찮고?”
한 달 병가 내고 열흘 스페인 여행 다녀온 간 큰 공무원

▲(뉴시스)
▲(뉴시스)
병가나 육아 휴직을 내고 휴직 목적에 맞지 않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공무원이 적발됐어.

3일 대전시와 동구청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5월까지 장기 휴가를 낸 동구청 공무원 244명 중 10명이 휴직 목적에 부적합한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감사 결과 밝혀졌어.

한 직원은 불안장애 등 진단서를 제출해 2019년 6월부터 한 달(공휴일 제외 20일)간 병가를 얻었어. 그러나 병가 기간 중 열흘(공휴일 제외 6일) 동안 지인과 함께 스페인 여행을 갔다 온 사실이 드러났어.

해당 직원은 “집에서 쉬던 중 갑자기 해외여행을 가게 됐다”고 진술했지만, 병가를 내기 두 달 전에 항공권을 예약해둔 것으로 확인됐어. 현지에서 별도의 병원 진료도 받지 않았대.

해외여행을 위해 병가가 낸 정황이 확인된 이 직원은 그해 연가 보상금 등 44만 원을 부당하게 받았다고 해. 대전 동구청은 과다 지급된 연가 보상금은 환수했지만 징계는 비교적 낮은 수준인 ‘불문’으로 처리했다고 해.

2018년 말부터 1년간 육아 휴직을 낸 다른 직원이 대상 자녀를 동반하지 않은 채 해외여행을 두 차례 다녀온 사실도 감사에서 드러났어.

대전시 감사위원회는 “동구는 휴직 전 복무 관련 교육을 하지 않거나 휴직 중 복무상황 신고를 제대로 받지 않는 등 관리에 소홀했다”며 “휴직 목적에 현저히 위배된다고 판단되면 복직 명령을 내리거나 징계 요구를 하는 등 철저한 복무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어.

“역사 왜곡하고 사과 없는 일본에 대한 개인기업의 의지”
김제 골프장 일본 차량 출입 금지령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내년 1월 1일부로 일제 자동차 출입을 제한하겠다는 골프장 공지가 올라와 화제야.

1일 전북 김제시의 한 골프장 홈페이지에는 ‘*일본산 차량 출입금지 실시공지*’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이 게시됐어.

공지사항에 따르면 해당 골프장은 2022년 1월 1일부로 도요타, 렉서스, 혼다, 인피니티, 미쓰비시, 마쓰다, 마쓰시타, 스바루, 이스즈 등 일본 브랜드 차 출입을 금지한다고 해.

세부적으로는 일본 차는 골프장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고, 골프가방을 싣고 오더라도 이를 내려주지 않겠다고 해.

골프장 측은 “일제의 핍박 속에서 나라를 지켜내고, 후손들에게 자유를 물려준 조상들의 공로를 잊지 말자는 취지”라고 출입제한의 이유를 밝혔어. 이어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국민에게 사과도 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개인 기업의 의지”라며 “저희 회사의 소신을 응원해주시고 응원하시지 않더라도 침묵으로 동참해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지.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과도한 조치다” 혹은 “개인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 등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어.

“신생아 몸무게가 무려...”
6.78kg으로 태어난 영국 초우량아

▲(Cherral Mitchell 페이스북 캡처)
▲(Cherral Mitchell 페이스북 캡처)
영국에서 몸무게 6.7kg에 달하는 우량아가 탄생해 관심을 모으고 있어.

10월 31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은 같은달 28일 영국 옥스퍼드 주에서 6.78kg 남자 아기가 태어났다고 보도했어.

‘알파’라는 이름의 이 아기는 육중한 체중 때문에 출산 과정에서 두 명의 간호사가 투입돼 밀고 끄는 작업을 반복해 꺼낼 수 있었다고 해.

6.78kg은 영국 역대 세 번째로 무거운 신생아 몸무게야. 가장 무거운 아기는 1992년 7kg으로 태어난 ‘가이 카’이고, 2013년에 태어난 ‘조지 킹’이 6.9kg으로 두 번째로 무거운 신생아 기록을 차지하고 있어.

알파를 출산한 엄마 체럴 미첼은 “알파를 임신했을 때 배가 크게 부풀긴 했지만, 그렇게 무겁진 않았다”며 “아기가 어디에 숨어있었는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고 해.

아빠 체럴 타이슨은 알파의 머리가 보이는 순간 “진짜 크다!”라고 감탄했다는 후문이야. 알파는 출생 예정일 일주일 전에 몸무게 5kg 정도로 추정됐으나 6kg을 훨씬 웃도는 무게로 태어나 의료진을 놀라게 했다고 해.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09: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57,000
    • +4.43%
    • 이더리움
    • 2,581,000
    • +3.9%
    • 비트코인 캐시
    • 253,900
    • +4.49%
    • 리플
    • 540.7
    • +2.5%
    • 라이트코인
    • 91,250
    • +6.35%
    • 에이다
    • 683.6
    • +4.02%
    • 이오스
    • 1,692
    • +4.44%
    • 트론
    • 94.03
    • +2.72%
    • 스텔라루멘
    • 167.9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100
    • +1.32%
    • 체인링크
    • 9,205
    • +4.19%
    • 샌드박스
    • 1,678
    • +8.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