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승리 함께 하겠다…다만 겸손해져야”

입력 2021-11-02 15:10
"경선 후 국민 살피니 오만ㆍ독선 비쳐" 참석자들 '정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낮 서울시 중구 달개비에서 경선후보 후원회장단을 초청, 오찬에 참석하며 우연히 만난 이낙연 경선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낮 서울시 중구 달개비에서 경선후보 후원회장단을 초청, 오찬에 참석하며 우연히 만난 이낙연 경선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경선에서 경쟁했던 이재명 대선후보 지지연설에 나서면서도 겸손해져야 한다는 쓴소리를 내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동지와 함께 민주당답게 승리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그 길에 함께 하겠다”면서도 겸손해져야 한다는 조언을 남겼다.

그는 “민주당은 내부문화가 있다. 경쟁할 때 경쟁하더라도 하나 될 때는 하나가 됐다. 서로 다투더라도 울타리를 넘지 않고 서로 배려했다. 그런 문화를 지키고 가꿔야 한다”며 “민주당 대통령후보는 이재명 동지다. 이재명이 민주당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다 “오늘 당원 동지 여러분께 한 가지만 제안 드린다. 우리 민주당이 야당들보다 더 겸손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환호를 보내던 참석자들 사이에 정적이 흘렀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이후 3주 동안 전 국민만 살피며 조용히 지냈다. 그리고 발견한 게 국민의 마음과 달리 여야 정당들이 그들만의 성에 갇혀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게 국민의 눈에는 오만과 독선으로 비칠 수 있다는 걸 알았다”며 “성 안에 머문다고 성을 지킬 수 있는 게 아니다. 성을 열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의 눈으로 국가와 민생을 직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이어서 지지연설에 나선 경선 경쟁후보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방금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께서 민주당 동지로서 한 분 한 분이 이 자리에 모여 다 함께 국민에 자세를 낮추고 승리하자는 말씀을 주셨을 때 가슴이 뭉클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공정위 출석…“죄송합니다“
  • 자동차가 ‘둥둥’...인천 침수피해 속출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16,000
    • +2.55%
    • 이더리움
    • 2,340,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190,500
    • +1.11%
    • 리플
    • 501
    • +1.01%
    • 위믹스
    • 3,600
    • +0.03%
    • 에이다
    • 702.8
    • +1.97%
    • 이오스
    • 1,651
    • +0.36%
    • 트론
    • 92.87
    • +0.16%
    • 스텔라루멘
    • 177.3
    • +8.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00
    • +0.42%
    • 체인링크
    • 11,260
    • +6.43%
    • 샌드박스
    • 1,780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