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일상회복 TF "미접종자 패널티 대신 접종자 '인센티브', 정부에 요청"

입력 2021-10-27 17:58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일상회복 TF 4차회의에 송영길 대표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일상회복 TF 4차회의에 송영길 대표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일상회복 태스크포스(TF) 간사 신현영 의원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소상공인 실손 지급 부분 외에도 간접피해 등 두터운 지원 필요성을 제기한 것처럼, 당에서도 예산심의과정에서 이 부분을 확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TF 4차 회의에서 "백신 패스에 대해 미접종자에 대한 페널티가 아닌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자영업자분들의 권유가 있어 정부에 미세조정을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의원은 "감염병전문병원이 한 개 이상 확대될 수 있도록 하고, 경구용 치료제 40만 명분 마련, 보건소 인력확충 등을 위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도 "오늘부터 2조4000억 원 정도의 소상공인 손실보상 신청을 시작한다"며 "좀 미흡하지만 600조 원에 달하는 예산을 통과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코로나 일상 회복을 위해 공공의료 보건 노동자들의 엄청난 수고가 필요한데 이에 대한 충분한 예산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며 "공공 의료 확충과 의료지원 인력, 교육 전담 간호사 확보 문제 등도 차질없이 되도록 당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TF 단장인 김성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손실 보상에서 빠져있는 인원 제한 업종, 간접 피해 업종에 대한 피해 지원 방안도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며 "코로나 일상 회복을 함께 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99,000
    • +3.2%
    • 이더리움
    • 5,418,000
    • +4.33%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1.13%
    • 리플
    • 1,222
    • +3.56%
    • 라이트코인
    • 250,600
    • +3.55%
    • 에이다
    • 1,966
    • +2.72%
    • 이오스
    • 4,952
    • +1.79%
    • 트론
    • 120
    • +1.95%
    • 스텔라루멘
    • 409
    • +3.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200
    • +2.93%
    • 체인링크
    • 31,120
    • +3.29%
    • 샌드박스
    • 8,905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