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늘어난 주택 수요에 3D 주택단지 들어선다

입력 2021-10-27 16:25

건설업체와 기술업체 협업해 오스틴에 100채 건설 계획
3D 프린터로 벽 만들어 건축하는 방식
주택과 숙련공 부족 문제 해결할 것으로 기대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한 주택. 출처 레나 홈페이지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한 주택. 출처 레나 홈페이지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3D 주택단지가 들어선다. 늘어나는 주택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당국이 빠르게 찍어내는 3D 건축을 택했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유명 건설업체 레나와 건설 기술업체 아이콘이 협력해 오스틴 인근 마을에 100채의 3D 주택을 짓기로 했다.

아이콘은 이전에도 3D 주택을 건설한 적 있지만, 이번처럼 대량으로 건설해 단지를 구성하는 것은 처음이다.

주택단지가 완성되면 주택 공급과 가격 인상 문제를 겪는 미국에서 대응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모기지금융 업체 프레디맥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미국 내 단독주택 공급은 380만 채가 부족한 것으로 추산된다.

3D 주택은 숙련공이 줄어가는 업계의 고민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레나의 에릭 페더 벤처캐피털 부문 사장은 “숙련된 노동자들이 사라져가고 있다”며 “이러한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이 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존 주택 건설에는 6~12명의 노동자가 필요했지만, 이젠 3명만으로 작업이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아이콘이 사용하는 3D 프린터는 2000제곱피트(약 56평)짜리 1층 주택 내·외벽을 일주일 만에 만들어낼 수 있어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는 점도 장점이다. 그렇게 만들어진 벽은 레나가 전통적인 건축 방법을 사용해 집을 완성한다. 아이콘 측은 3D 주택이 일반적인 신축에 비해 저렴하고 폐기물도 적게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WSJ는 “3D 프린터는 콘크리트를 치약처럼 짜낼뿐더러 곡선 벽도 인쇄할 수 있어 보다 창의적인 건축 디자인이 가능하다”며 “야심 찬 3D 건축이 성공한다면 미국의 만성적인 주택 부족 문제에 대한 대응책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아이콘의 프로젝트는 오스틴에서 승인을 받았지만, 새로운 곳에서 승인을 받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36,000
    • +0.01%
    • 이더리움
    • 5,685,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698,000
    • -0.57%
    • 리플
    • 1,206
    • -0.41%
    • 라이트코인
    • 253,500
    • +0%
    • 에이다
    • 2,048
    • -2.38%
    • 이오스
    • 5,010
    • +1.83%
    • 트론
    • 125
    • +4.17%
    • 스텔라루멘
    • 445.7
    • +7.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0.6%
    • 체인링크
    • 31,470
    • +2.71%
    • 샌드박스
    • 7,895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