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미국 백신 접종 완료 직원에 2000달러 보너스”

입력 2021-10-26 16:20

“정부기관과 사업 연관성 높아...정부 지침 적극 협조”

▲매사추세츠주 니덤의 코카콜라 공장 앞에 회사 로고가 그려진 트럭들이 주차된 모습. 니덤/AP뉴시스
▲매사추세츠주 니덤의 코카콜라 공장 앞에 회사 로고가 그려진 트럭들이 주차된 모습. 니덤/AP뉴시스

미국 코카콜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 1인당 2000달러(약 230만 원) 규모의 일회성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25일(현지시간)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가 보도했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코카콜라는 이날 미국 내 직원들에게 오는 12월 8일까지 연방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의무화 방침을 준수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기한 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게는 2000달러의 보너스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건강상의 이유나 종교적 신념으로 백신 접종 예외 대상 판정을 받은 직원에게도 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이다. 코카콜라의 이 같은 조치는 인센티브를 통해 직원들의 자발적인 백신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코카콜라는 연방정부 백신 접종 지침 준수에 대해 "우리는 국립공원, 박물관, 정부청사 식당, 미군기지 등 다양한 곳에서 음료를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의 상당 부분이 연방 정부와 관련된 만큼 정부 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연방 공무원과 직원 100인 이상 민간 사업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앞서 코카콜라는 22일 전 직원에게 전 직원에게 "법에 규정된 의학적·종교적 백신 접종 예외에 해당하는 직원과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12월 8일까지 백신 접종이 불가능한 직원도 즉시 인사과에 연락해달라"고 공지했다. 코카콜라는 애틀랜타 본사 직원 4000여 명을 비롯해 미국 내 총 8500여 명의 임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코카콜라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 불응하는 직원에게 어떤 조처가 내릴지는 밝히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96,000
    • -0.96%
    • 이더리움
    • 5,574,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2.27%
    • 리플
    • 1,201
    • -0.58%
    • 라이트코인
    • 248,400
    • -1.55%
    • 에이다
    • 2,088
    • +8.75%
    • 이오스
    • 4,896
    • +0.33%
    • 트론
    • 121.6
    • +1.59%
    • 스텔라루멘
    • 438.8
    • +7.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1.5%
    • 체인링크
    • 30,400
    • -1.3%
    • 샌드박스
    • 8,050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